가상화폐 불 지른 테슬라, 비트코인 팔아 1100억 벌었다

84

가상화폐 상승세를 주도했던 테슬라가 3000억원 가량의 비트코인을 매각했다. 테슬라는 비트코인 거래로 1분기에만 1100억원 상당의 차익을 거뒀다.
미 CNBC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26일(현지 시각) 비트코인 투자 및 거래 내역 등이 포함된 1분기 재무제표를 공개했다.
테슬라의 1분기 현금흐름표에 적시된 ‘디지털자산'(비트코인) 매각 대금은 2억7200만 달러(약 3022억원)로 확인됐다. 테슬라는 비트코인 매각이 “1억100만 달러(1122억원) 규모의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면서 이로 인해 영업비를 절감했다고 설명했다.
재커리 커크혼 테슬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1분기 실적 설명에서 “비트코인 투자는 좋은 결정임이 입증됐다”며 “일상 영업에 사용되지 않는 현금의 일부를 묻어두고 수익을 올릴수 있는 좋은 투자처”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비트코인 시장의 유동성에 만족한다면서 “장기적으로 (비트코인을) 보유하는 것이 우리의의도”라고 말했다.
테슬라는 지난 2월 15억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 투자에 나선다고 전격 발표했다. 또 비트코인으로 전기차 구매를 허용하는 시스템도 도입했다.
이후 비트코인은 전 세계 시장에서 큰 폭으로 뛰어올랐고, 연일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이 흐름은 알트코인(비트코인 외 가상화폐)으로까지 이어져 전체 가상화폐 시장을 띄우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CNBC 방송은 테슬라의 비트코인 매각에 대해 “1분기에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하면서 테슬라는 1억100만 달러 이득을 위해 비트코인일부를 재빨리 판 것으로 보인다”면서 “테슬라의 비트코인 투기가 (자사의) 수익 증대를 도운 것”이라고 꼬집었다.
테슬라의 비트코인 매각 사실이 전해지자 소셜미디어에는 가상화폐 투자를 부채질한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터져나왔다.
가상화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비트코인 아카이브’라는 이름으로 유명한 한 투자자는 로마의 정치가 율리우스 카이사르를 배신한 브루투스에 머스크를 빗대면서 “테슬라가 자동차 판매보다 비트코인 거래로 돈을 더 많이 벌었다”고 지적했다.
채권투자사 본드앵글의 설립자 비키 브라이언은 CNBC 방송에 “비트코인은 유동성이나 다른 이점을 가진 현금성 통화가 아니다”라면서 “거래가 안전하지 않다”고 조언했다.
그는 테슬라가 시세 예측이 제한된 변동성 자산인 비트코인을 재무제표에 추가한 점을 지적하며 “(가상화폐를 동원해) 재무 상태를 명확히 드러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copyright 한국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