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당 “물가상승만큼의 임금인상” 공약

42

민생 대책의 특효약일까, 독약일까?

연방총선 유세가 종반전에 접어들면서 민생 안정 대책 마련에 진력하고 있는 연방노동당이 소비자물가지수(CPI) 인상폭만큼의 임금 인상안을 공약으로 꺼내들면서 찬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일 저녁 Ch7 주관으로 거행된 이번 연방총선의 마지막 TV 토론회에서도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와 앤소니 알바니지 당수는 임금인상 이슈로 격론을 벌였다.
앤소니 알바니지 노동당 당수는 “호주의 인플레이션율이 1.1%였을 당시 2.5%의 임금 인상조치를 단행한 사례가 있다”면서 “현재의 소비자물가지수에 상응하는 5.1%의 임금 인상이 단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앤소니 알바니지 당수는 “총선에서 승리하면 공정근로위원회(Fair Work Commission) 측에 소비자 물가지수 상승폭과 정비례하는 임금 인상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알바니지 당수의 이 같은 폭탄 선언에 대해 자유당 연립과 기업체 단체들은 일제히 격앙된 반응을 내비쳤다.
대기업 단체들은 “경제 파괴적 발상이다”면서 “5.1%의 임금인상은 결국 물가폭등을 촉발시키고, 가파른 금리인상 결과를 초래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자유당 연립의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도 “매우 무책임한 발언으로 결과적으로 서민들의 삶을 더욱 힘겹게 하는 독배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더욱이 연방정부가 독립기구인 공정근로위원회에 임금인상률을 제시하겠다는 것은 전례 없는 외부기구 개입 행위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알바니지 당수는 “2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5.1%의 물가 상승률을 따라잡으려면 최저 임금이 그에 걸맞게 인상돼야 한다”고 적극 강변했다.
그는 “물가가 치솟은 상황에서 저소득 근로자들의 임금 인상률이 정체되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다.
실제로 호주노조협의회(ACTU)는 현재 최저임금에 대한 5.5% 인상안을 공정근로위원회에 제시한 상태다.

TOP Digital News in Austral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