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 교육’ 의무화된다

113

빅토리아 주 – 공립학교서 의무화…NSW주 등 적극 검토

최근 호주 전역에서 학교 성교육에서 ‘동의(Consent)’ 개념에 대한 교육의 필요성이 적극 부각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빅토리아 주 교육당국이 성적 동의 과정을 주내 모든 공립학교에서 의무 교육으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빅토리아 주정부는 빠르면 다음 학기부터 모든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적 동의를 현재 시행 중인 ‘존중 관계 프로그램’의 한 부문에 포함해 교육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적 ‘동의’ 교육에 대한 이 같은 요구는 학교에서의 성적 동의 교육을 강조한 시드니 여성 샤넬 콘토스가 이끌고 있는 청원서가 원동력이 됐다.

‘동의’를 포함한 학교에서의 조기 성교육을 촉구하는 청원서는 3월31일 기준 3만9천여명이 동의를 표했으며, 학창 시절 겪은 성폭력에 대한 경험담은 3700건 넘게 올라오면서 성교육의 변화 필요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성교육 쇄신에 대한 높은 관심은 NSW주 교육계의 대책 마련 움직임에도 속도를 붙이고 있다.

또한 연이어 터진 의원 및 보좌관의 성폭행 및 성추문 의혹에 대한 사회적 충격은 지난 15일 성차별, 여성 혐오, 성폭력에 맞선 ‘정의를 위한 행진’ 시위로 이어져 호주 전역에서 10만여 명이 시위에 참여하면서 성폭력 근절 대책에 대한 높은 사회적 관심을 반영했다.

빅토리아 정부는 동의 교육이 학생들이 요구한 매우 ‘중요한 단계’임을 강조하며 학생들에게 가장 적합한 교육을 마련하기 위해 교육 전문가와 젊은 세대가 함께 이 프로그램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알라 펄포드 빅토리아주 고용부 장관은 “젊은 사람들이 현재 (교육) 시스템에 부족한 부분이 있다고 느끼고 있다”면서 “(이 같은 의견을 받아들여) 학교 제도 안에서 연령에 맞게 동의가 의미하는 바가 무엇이고 왜 그것이 중요한 지에 대해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는 교육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3월 초에 알란 터지 연방 교육부 장관은 곧 정부에서 새로운 ‘존중하는 관계(respectful relationships)’ 자료를 국가 커리큘럼에 소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TOP Dig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