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맡에 두고 잠든 스마트폰 폭발.. 10대 소녀 사망

229

카자흐스탄에서 충전 중인 스마트폰이 폭발해 10대 소녀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더선 등은 카자흐스탄 바스토베에 거주하는 알루아 아세트키지 압잘벡(14)이 스마트폰 폭발 사고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압잘벡은 얼마 전 자신의 스마트폰을 충전기에 연결한 후 이어폰으로 노래를 들으며 잠에 들었다.

다음날 아침, 그는 숨진 채 발견됐다.

머리맡에 놓아둔 스마트폰의 배터리가 폭발하며 머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것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충전기에 연결된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경찰은 충전 중이던 스마트폰이 과열돼 폭발하면서 압잘벡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소녀가 사용하던 스마트폰의 브랜드는 알려지지 않았다.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