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슨 총리 ”중국의 ‘14개 불만 사항’ 해결 요구 거부

90

“조건 없어야 중국과 대화 가능, 호주 국익 양보하지 않을 것” 강조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중국의 요구는 수용할 수 없지만 대화 창구는 열려있다”는 정부의 대중 외교 방침을 재확인했다.

모리슨 총리는 25일 기자회견에서 “호주의 국익과 중국이 관점이 더욱 양립하지 않고 있다”면서 “대화 재개에 조건을 걸지 않을 때에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겠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수개월 동안 호주 수출품에 대한 무역 제재를 가하면서 호주가 관계 개선을 원한다면 호주에 대한 중국의 불만사항을 해결하라고 압박해왔다.

작년 말 중국 대사관이 밝힌 호주에 대한 ‘14가지 불만’에는 중국에 대한 부정적 언론 보도, 중국인 투자 차단, 대만?홍콩 등 중국 내정 문제 개입 등이 포함됐다.

모리슨 총리는  “나는 14가지 지적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 다른 모든 이들도 마찬가지다. 만약 그것들이 (대화의) 조건이라면 우리가 (중국과) 만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우리는 언제든 (중국과) 만날 수 있다.”고 했지만 “호주의 어떠한 사전 양보에 기초해서는 정상 회동이 이뤄지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했다.

그동안 호주 정부는 중국의 요구에 불응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실무진 차원에서 중국에 연락을 취해왔다.

또한 모리슨 총리는 중국과의 관계가 수년간 천천히 악화돼 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호주의 주권적인 입장과 중국의 관점에 변화가 있었고  이런 것들이 점점 양립하지 않고 있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모리슨 총리는 “(중국과의) 관계는 호주의 국익을 바탕으로 호주의 주권을 훼손하지 않고 추구될 관계”라고 말했다.

한편 호주 정부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조 바이든 신임 미국  행정부와의 협력에 기대를 걸고 있다.

마리즈 페인 외교장관은 디 오스트레일리안(The Australian)지의 25일자 기고에서 미국을 ‘필수불가결한 동반자(indispensable partner)’라고 부르면서 “미국이 주도하는 국가적 네트워크가 호주의 안보와 장기적 이익에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페인 장관은 “미국은 필수적인 이유는 그들의 가치와 이상주의적 역사뿐 아니라 순전히 실질적인 이점 때문이다. 미국은 혁신국가이며 경제대국이고 외교적 리더이면서 호주의 동맹국”이라고 말했다.

yklee@hanho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