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13일 모리슨 총리와 정상회담

84

12일 캔버라 도착.. 3박4일 국빈방문 일정 시작
한화 K9 자주포 공급 계약식, 광물 공급망 협력 등 예정
14일 시드니 알바니즈 야당대표, 경제인 면담 일정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후 캔버라에 도착, 3박 4일간의 호주 국빈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전용기인 공군1호기를 타고 캔버라 페어베언(Fairbairn)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폴 싱어 총독 비서실장과 앵거스 테일러 산업에너지부 장관 등이 문 대통령 부부를 맞았다.

한국 정상이 호주를 국빈방문(state visit)한 것은 2009년 이명박 전 대통령 이후 12년 만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코로나 사태 이후 호주가 초청한 최초의 외국 정상이다.

한호 수교 60주년을 맞아 두 나라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comprehensive strategic partnership)’로 양국 관계를 격상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문 대통령 내외는 13일(월) 오전 연방 의사당을 방문해 스콧 모리슨 총리 내외의 환영을 받은 후 연방 각료들을 접견한다. 이어 문 대통령과 모리슨 총리는 양국 정상 회담 후 공동 기자 회견을 갖는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코로나19 대응 협력 방안과 함께 희토류, 리튬 등 호주가 보유한 핵심 자원들에 대한 공급망 협력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측은 “최근 요소수 사태에서 보듯 핵심 품목들의 경우 도입선을 다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방문은 원자재와 핵심광물 공급망을 안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13일 캔버라에서 한화의 K9 자주포 호주 수출 계약 서명식이 예정돼있다. 10억 달러 규모의 이 사업으로 한화는 빅토리아의 질롱(Geelong)에서 30문의 자주포(self-propelled howitzers)와 15대의 탄약운송차량을 제작해 호주 육군에 보급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이후 캔버라의 전쟁기념관을 찾아 한국전쟁참전 기념비에 헌화하고 한국전 참전 용사들과의 만찬을 갖는다.

14일(화)에는 시드니로 이동해 앤소니 알바니즈 야당 대표를 면담하고 호주 경제인들을 만나 핵심 광물 공급망의 안정적 구축을 위한 협력을 주제로 간담회를 한다. 또 마가렛 비즐리 NSW 주총독과 도미니크 페로테트 NSW 주총리도 면담한다.

문 대통령은 15일(수) 귀국할 예정이다.

editor@hanho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