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오르는 집값, 호주주택가격 호주 전지역에서 상승

147
Handing Over the House Keys in Front of a Beautiful New Home.

올해 10%까지 오를 것

코로나19에서 예상 밖으로 빠른 회복세를 보인 호주 주택 시장이 올해 첫 달에도 상승세를 지속하며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뛰어 넘었다.

이에 더해 신규 주택융자 계약이 하늘을 찌르면서 코로나19 대유행 초기 잿더미가 될 것으로 우려했던 부동산 시장 불씨는 다시 거세게 타올라 올해 10%까지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코어로직 전국 주택 가격지수는 1월 0.9% 상승하면서 새 기록을 세웠으며 이전 2017년 8월 정점보다 0.7% 높은 수준이다. 2.3% 급등한 다윈부터 증가세가 상대적으로 적은 0.4%에 그친 시드니와 멜번에 이르기까지 모든 주도와 주 나머지 지방에서 모두 전월 대비 주택 가격이 상승했다.

알란 오스터 NAB 그룹 수석 경제학자는 도메인과 인터뷰에서 시드니와 멜버른을 제외한 대부분 주도에서 부동산 가격이 10%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시드니와 멜버른은 7%에서 7.5% 범위에서 상승할 것으로 점쳤다.

가레스 에어드 코먼웰스 은행 호주 경제실장은 주택 가격은 9%, 유닛은 5%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1일 발표된 호주 통계국(ABS) 자료에 따르면 실소유자 대출은 199억 달러 (8.7%) 증가해 증가율이 사상 최고를 기록했으며 사상 최저금리와 홈빌더 지원금이 주택 구매 열풍을 일부 부채질하고 있다고 보인다.

또한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과 실업, 경제적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2019년 12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12개월간 실소유자 대출은 38.9%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레스 에어드 실장은 2일 “주택 시장이 견실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가 많고 1월 주택 가격이 오른 것을 보여주는가격 데이터는 대출 데이터와 일치해, 2021년에 집값이 계속 오를 것임을 시사하고 있다”라고 해석했다.

부동산 시장 강세를 보여주는 이러한 자료는 부동산 가격이 10%에서 30%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던 코로나19 대유행 초기와는 거의 반대되는 상황이다.
도메인 주택 가격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주택 중위 가격은 12월 분기 4.1% 오른 85만 2940달러로 지난 4년간 분기별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대부분 주도에서 지난해 말 주택 가격은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시드니 중위가격은 현재 121만 1488달러, 멜버른은 93만 6073달러, 캔버라 85만 5530달러, 브리즈번 73만 8000달러이다.

일자리 지킴, 구직수당 보충금, 주택융자 상환 유예가 3월 축소되거나 끝날 예정이지만, 앨런 오스터는 부동산 시장에 제동을 걸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오스터는 정부나 일자리지킴 지원금 종료가 부동산 시장 상승세를 “늦출 수 있지만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큰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어들면서 사업체 대부분이 직원을 위해 지원금을 신청할 필요 없이 자립할 수 있게 됐으며 호주인들이 더 안정적인 직장을 갖고 주택융자를 갚을 수 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