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컬럼] 부부의 꿈을 함께 이루라 Dream

291

한국적인 문화에서는 여성들이 결혼을 하고 나면 자신의 꿈을 내려 놓고 가사 일에 전적으로 매달리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한국의 강남에 낮 시간에 좋은 식당에 가면 주로 여성들이 모여있다는 우스개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 만큼 집에서 아이들만 키우는 여성들이 많이 있다는 것입니다. 제가 자랄 때만 해도 여성들에게 장래 꿈이 무엇이냐고 물으면 ‘현모양처’가 되는 거예요. 라고 답을 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었습니다. 어떤 여성들은 현모양처가 되는 것이 꿈이었기에 결혼 후 남편을 뒷바라지 하고 자녀를 키우고 교육시키는 것에 모든 삶을 헌신하는 것을 즐거워합니다.

그런데 모든 여성이 현모양처의 꿈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제가 아는 한 분은 결혼 전에 아주 잘 나가는 메이컵 아티스트였습니다. 연예인들이나 사람들을 아름답게 꾸며주면 그 분들의 행복해 하는 모습에 자신도 행복감을 느꼈다고 합니다. 그런데 결혼 후 남편만 바라보고 아이만 키우면서 집에 있는 자신의 모습이 행복하지 않게 느껴진다고 합니다. 또 다른 여성 분 한 분은 결혼 전에는 피아니스트가 되겠다고 하는 원대한 꿈이 있던 사람이었습니다. 유학을 꿈꾸던 차에 남편을 만나서 꿈을 접고 결혼을 아이를 낳고 집에서만 지내게 되었습니다. 살아가면 갈수록 이 여성은 자신의 못다 이룬 꿈이 생각이 납니다. 아이만 키우면서 살아가는 세월이 아깝고 그러다보니 결혼한 것에 대한 후회가 자꾸 생겨납니다.

그 외, 교회 사모님들 중에는 사모님이 될 것이라고는 꿈에도 생각을 안했다가 남편이 갑자기 목사님이 되어서 교회 사모의 직분을 감당해야 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자신은 목사의 아내가 아니고 한 남편의 아내일 뿐이라고 하지만 사람들의 시선은 그렇지 않습니다. 그런분들 중 자신이 입지 말아야 할 옷을 입은 것처럼 사모라는 옷을 입고 불편하고 힘들어 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위의 여성들의 공통점은 자신이 바라고 꿈꾸는 삶이 결혼 생활에서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에 결혼 생활에서 만족감이나 행복감을 많이 느끼지 못한다는 것에 있습니다.

1960년도에 일어났던 여성주의 운동들은 사회적으로 불이익을 당하는 이러한 여성들을 위해 여성의 권리와 여성도 남성처럼 일할 수 있다는 그리고 사회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에서 출발해서 여성도 남성과 똑 같다 내지 여성이 남성보다 우위하다라고 하는 것을 앞세웁니다. 성차별주의와 남성 우월 주의에 대항해서 여성의 권리와 자유와 능력을 옹호하는 것은 필요한 부분이지만 여성이 모든 부분에서 남성과 동일해야 한다라고 하는 것은 성경적인 것만은 아닙니다. 성경적인 역할은 남, 녀가 하나님 안에서 동일하게 소중하고 귀한 사람이지만 질서와 역할이 다르다 라는 것을 이야기 합니다. 그런데 필자가 여기에서 언급하기 원하는 것은 남녀의 역할이 아니라 자신의 꿈을 추구하며 성취하고 살아가지 못하는 사람은 행복감을 느끼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존 고트만 박사님은 ‘행복한 부부, 이혼하는 부부’들에 대해서 수십년간 연구해 온 분이십니다. 그 분이 연구한 수 많은 데이터가 증명하는 것은 부부가 상대의 꿈을 이루어주려고 할 때 부부가 이상적인 결혼 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 분이 만든 좋은 부부 모델의 한 단계는 비젼을 이룰 수 있도록 부부가 돕는 것입니다.

저희 집은 아이가 6명입니다. 아직도 올망졸망하고 부모의 손길이 많이 필요합니다. 저희 가정에 아이가 6명이라고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아이들의 엄마는 당연히 집에서 아이만 키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저의 아내는 아이가 어렸을 때도 그리고 지금도 일을 합니다. 그렇다고 가정의 일을 소홀히 하지는 않지만 때때로 아내가 일을 할 때는 남편인 제가 가사일을 돌보아야 합니다. 일을 해야 하기에 서로가 희생해야 하는 부분이 있지만 아내가 자신의 일을 사랑하고 또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면 제가 할 일을 마땅히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부부가 어떻게 서로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을 까요? ‘아내의 꿈이 나의 꿈이고 나의 비젼이 아내의 비젼이다’라고 생각할 때 이러한 것이 가능해 집니다. 다른 말로 하면 배우자의 꿈을 사는 것입니다. 그래서 부부가 서로의 꿈을 함께 하는 것입니다.

어떤 분들은 남, 녀의 역할에 대해서 아주 전통적인 생각만을 고집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렇지만 융통성이 결여된 엄격한 역할의 제한은 부부 사이에 행복감을 앗아갑니다. 중요한 것은 부부 사이의 대화를 통해서 나의 배우자는 지금의 삶에서 행복해 하는 지, 앞으로 어떤 꿈을 이루고 살아가고 싶어하는 지를 알고 미래의 꿈을 준비할 수 있도록 이해해주며 현재에 도와줄 수 있는 일을 해 주는 것입니다. 그럴 때 부부 사이는 훨씬 더 행복해 질 수 있습니다.

[호주기독교대학 상담학박사 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