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훨씬 빠른 소상공인업체 회복 “특히 수익 관점에서 상당히 강력한 회복세 보여”

93

호주인 수백만 명이 고용된 소사업체에서 수집한 데이터에 따르면 코로나19 봉쇄 이후 호주 경제가 빠른 회복의 긍정적 조짐을 계속 보이고 있다.

회계소프트웨어 프로그램 제로(Xero) 호주 고객 데이터에 따르면 8월 호주 전역 10만여 소사업체 수입은 전년 대비 1.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7월과 8월 사이 수익이 안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트렌트 이네스 제로 호주・아시아 전무이사는 제로 자료가 “일단 경제가 다시 열기 시작되면 상당히 빨리 회복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그는 실제로 “특히 수익 관점에서 상당히 강력한 회복”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자리 감소는 아직 회복세가 뚜렷하지 않으며, 호주에서 2차 확산을 가장 심하게 겪고 있는 빅토리아주가 당연히 예외로 나타났다.

소사업체 전망은 확산 속도를 늦추기 위한 규제의 정도와 코로나19로 인한 보건 위기를 타개할 수 있는지 여부에 따라 다르다. 멜번은 8월 2일 4단계 규제로 들어가 9월 13일까지 오후 8시 통행 금지, 거의 모든 상점 및 제조업 휴업, 집에서 반경 5km 이상 이동 제한이 실시되었다. 빅토리아주 지방은 같은 기간 3단계 규제가 실시되었으며 9월 16일 자정을 기해 일부 규제가 완화된다. 지난달 빅토리아주 소사업체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3.8% 하락했다. 이는 호주 나머지 지역과 5.3% 포인트 차이가 나는 것이다.

한편 영국, 뉴질랜드, 호주에 대한 제로 데이터에 따르면 디지털 솔루션을 수용하여 사업을 변화시키려고 한 기업이 수익과 직원 모두 적게 잃은 것으로 보인다.

사업체 운영에 결제 서비스 스트라이프(Stripe)나 온라인 쇼핑 플랫폼 쇼피파이(Shopify)나 우커머스(WooCommerce) 같은 어플리케이션을 5개 이상 사용하는 소상공인은 다른 사업체보다 매출 감소가 1/3, 일자리 손실은 40% 적었다.

한국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