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뉴스] 겨우 3만원 내기에… 삶은 계란 50개 빨리 먹기를 하다가 숨진 40대 남성

263

인도에서 달걀 빨리 먹기 내기를 하던 남성이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4일(현지시간) 영 데일리메일 등은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자운푸르의 한 시장에서 벌어진 일을 보도했다.

얼마전 이 지역의 시장에서 친구와 언쟁을 벌이던 수바시 야다브(42)는 내기를 통해 승부를 가리기로 했다.

이들은 2000루피(약 3만3000원)를 걸고 달걀 50개 빨리 먹기에 도전했다.

내기가 한창 무르익었을 무렵, 41개의 달걀을 먹어치우고 42번째 달걀을 입에 넣던 야다브는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그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을 되찾지 못했고 몇시간 후 결국 숨졌다.

의료진은 야다브가 짧은 시간에 너무 많은 달걀을 먹었기 때문이라며 사망 원인을 ‘과식’으로 추정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야다브의 가족들은 해당 사건에 관한 언급을 거부했다.

현지언론은 이들의 내기가 1967년 개봉한 미국 영화 ‘폭력 탈옥’(Cool Hand Luke)을 연상시킨다고 전했다.

영화에는 주인공 루크 잭슨(폴 뉴먼 분)이 교도소에서 죄수들과 함께 삶은 계란 50개 먹기 내기를 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계란을 무리하게 먹다가 목숨을 잃은 건 야다브뿐만이 아니다.

가디언지에 따르면 2013년 영국의 그림스비의 한 펍에서는 부활절 계란 먹기 대회에 참가한 여성이 허겁지겁 계란을 삼키다 목이 막혀 질식사했다.

2012년 호주의 한 남성은 친구들과 날계란 많이 먹기에 도전했다가 사망했다. 28개의 날계란을 먹은 남성은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도착 직후 사망 선고를 받았다.

#달걀 #계란 #빨리먹기 #내기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