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뉴스] EU 전자전기 폐기물 문제로 전전긍긍 세탁기나 냉장고 등 대형 가전이 압도적

156

유럽 국가 중 1인당 전자전기 폐기물 증가율은 영국과 프랑스가 300%이상으로 최고

전 세계적으로 전자전기 폐기물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특히 최근 전기차 보급이 본격화되면서 노후한 폐 배터리 처리 문제 역시 수면 위로 부상하면서 유럽내 국가들도 이들 폐기물 처리에 전전긍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한델스블라트 리서치 연구소(HRI)에 따르면, 2018년 전세계 전자전기 폐기물은5,000만t 으로 2010년 3,400만t 대비 47.3% 증가하였으며, 2050년의 경우 최악(Worst-Case)의 시나리오에 근거한 추산량은 1억 2,000만t으로 증가가 예상된다. 유럽 국가 중 1인당 전자전기 폐기물 규모가 가장 큰 국가는 영국으로 1인당 13kg로 집계되었으며, 이어 오스트리아, 리히텐슈타인을 위시해 노르웨이, 스웨덴, 덴마크 등의 북유럽 국가로 나타났다. 이 중 리히텐슈타인이 지난 10년 간 759%의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고, 영국이 333%, 프랑스가 309%로 그 뒤를 잇고 있다.

독일의 1인당 전자전기 폐기물은 9.1kg으로 규모 면에서 총 22개 국가 중 1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2007년 대비 4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 주요 국가별 전자전기 폐기물의 총량을 살펴보면, 독일은 영국에 이어 총 75만t으로 2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2007년 대비 4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가장 많은 전자전기 폐기물을 생산한 국가는 영국으로 총 배출량은 86만 1,640t였고, 증가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폴란드로 2,110%에 이르며, 이를 이어 리히텐슈타인 822%, 영국 367%, 프랑스 328% 등으로 상당히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유형별로 볼 때, 전자전기 폐기물 중 가장 큰 비중을 나타내고 있는 것은 세탁기나 냉장고 등의 대형 가전으로 총 1,680만t으로 총 4,470만t 중 37.6%를 차지했고, 이어 소형가전, 냉난방기기, 모니터, IT 기기, 조명 램프 등의 순이었다.

환경을 저해하는 고위험 전자전기 폐기물의 적은 부분은 재활용 되고 있으나, 대다수는 불법 루트를 통해 개발도상국 등으로 전달되고 있다는 사실은 이미 널리 알려져 있다. 한델스블라트가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2019년 불법 전자전기 폐기물 이동과 관련해 주요 수출 국가는 북미, 서유럽, 호주이며, 북미로부터의 주요 수입국은 멕시코 및 부분적으로 멕시코를 경유하여 아시아, 브라질, 세네갈, 부르키나파소, 베냉, 가나, 나이지리아 등이고, 서유럽으로부터 이집트, 인도, 중국, 태국, 베트남, 동유럽, 호주로부터는 인도, 중국, 태국, 베트남 등으로 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eurojournal01@ek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