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 전수

141

우리나라는 요즘 남, 북이 나뉘어진 것뿐 아니라 젠더 이슈로 남, 녀가 나뉘어 있고 좌파 우파가 나누어져서 지속적인 다툼을 하고 있다. 오랜 이념의 갈등이 한국 사회에서 영향을 끼쳤던 것이 지속적으로 여전히 남아 있는 것을 보면 가족 치료(family therapy 가족을 치료하는 이론)에서 말하는 ‘세대 전수 (generational transmission)’ 라는 개념이 얼마나 잘 들어맞는 지를 보게 된다. 지금의 우리 나라가 겪고 있는 어려움은 최근의 문제가 아니라 세대를 이어져 내려온 갈등의 산물임을 보게 되고 누군가에게는 씻을 수 없는 트라우마 (trauma외상, 상처)와 관련된 경험이기에 쉽게 해결될 수 없는 부분들이라 생각된다. 마찬가지로 한 사람이 현재의 삶에서 고통을 경험하는 것은 현재에 일어나는 고통자체 때문에 힘든 것이 아니라 과거에 일어났던 고통이 현재의 고통과 맞물려 더 큰 고통과 재앙으로 경험되어지기 때문에 힘든 것이다.

가족치료를 하다 보면 가계도 (family genogram)를 그리게 된다. 한 가족이 현재의 어려움을 왜 경험하고 있는지를 깊이 이해하기 위해 한 사람이 속해 있는 가정의 삼 세대에 걸친 또는 이 세대에 걸친 그림을 그리게 되는데 이 그림을 그리다 보면 신기하게도 많은 문제들이 세대를 타고 반복되어지는 것을 종종 보게 된다. 그것은 가계에 내려오는 잘못된 정서적 경험이나 중독적 양상에 대하여, 건강하게 인식되지 않고 의도적으로 고치기 위한 개입 방법들이 있지 않으면 여전히 계속될 가능성이 훨씬 더 많다는 것을 보여준다. 일례로 어떤 사람의 가계도를 그려보니 조부모가 알코올 중독자였다. 그리고 아버지를 보니 아버지도 알코올 중독자였다. 그리고 자신도 술과 담배를 하는 중독자다. 그 뿐 아니라 조부모님이 이혼을 하셨는데 부모님도 이혼을 하였고 자신은 현재 사람들과 관계를 잘 맺지 못하고 있다. 이렇게 세대를 타고 반복되는 문제들이 지속되고 있음을 명확하게 볼 수 있었다.

어느 날, 아는 사회복지사님과 이야기를 하다가 한 젊은이의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잘 생기고 전문 직업을 가지고 있고 부모님도 인격적으로 좋은 분이라고 한다. 삶에서 나무랄 부분이 없고 그렇다고 큰 상처로 보이는 것도 없고 모든 것이 안정되어 보이는데 신기하게도 그 청년은 늘 죽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살아간다고 한다. 그것을 잊어버리기 위해 사회 봉사 차원으로 작은 마을에서 연극을 운영해서 하기도 하는데 죽고 싶은 생각이 끊이지 않게 자신을 괴롭힌다고 한다. 그런 이야기를 하길래 필자는 그 복지사님에게 물어보았다. 혹시 그 부모님 가족이나 조부모님 가족의 가계도를 그려본 적이 있으신 가요? 그리고 그들 중에 죽음과 관련된 이슈가 있지 않나요? 라고 물어보았더니 신기하게도 그 젊은이의 할아버지가 자살을 했고 그 젊은이의 어머니의 자매, 즉 이모 중의 한 사람도 자살을 했다는 것이다. 그 젊은이가 죽음에 대해서 자꾸 생각하게 된 것이 그냥 우연의 산물이 아니며 세대를 통해서 전수된 ‘자살’ 이라고 하는 해결되지 않은 이슈가 그 가정안에 무의식적인 영향력으로 세대를 타고 내려오고 있었던 것이다.

어떤 분이 나에게 그런 이야기를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내의 옷 값이 얼마인가? 밝혀야 하는데 재판관이 밝히라고 판결을 내렸는데 항소를 했다”고 하며 “어떻게 그럴 수 있냐!”고 이야기를 했다. 그래서 필자는 “영부인이 비싼 옷을 입는 게 당연한데 왜 사람들은 그 옷 가격을 그렇게 알려고 하냐!” 그게 왜 문제가 되냐!” 고 물었다. 그 분이 하는 답변은 “그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박근혜 대통령이 비싼 옷을 입는다고 맹 공격을 이전에 했기 때문에 이 부분을 문제를 삼는 것이다” 라고 답변을 했다. 이것을 보면 결국, 사람들의 심리에는 당한만큼 되갚아주고자 하는 마음이 있는데 그것을 건강하게 잘 다루지 못하게 되면 세대에 걸쳐서 자꾸 반복되는 악순환이 될 수 있음을 볼 수 있게 된다.  맞으면서 학대가운데 자란 자녀가 커서는 자신도 그렇게 되는 경우가 생각 외로 많다는 것도 종종 보게 되는 같은 원리다.

상처는 사람으로 하여금 세대적인 트라우마를 반복하게 만들뿐아니라 특별히 사람들의 생각을 고정관념으로 묶어서 융통성을 발휘하지 못하게 만든다. 예를 들면, 과거에 전쟁을 경험하고 공산당에게 너무나 고통을 극심하게 당한 삶을 기억하는 60대 이상의 부모님들은 사회주의를 끔찍히 싫어하면서 어떤 일이 있어도 우파를 지지한다. 그에 비해 민주 운동과 수많은 민주 항쟁을 하면서 죽음을 경험한 시대를 살아왔던 40대 중반, 50대의 많은 사람들은 무조건 좌파를 지지한다. 나의 성향이 우파라 할 지라도 우파가 잘못하는 부분들이 보이면 그것에 대해서 바른 의견을 낼 수 있어야 하고 나의 성향이 좌파라 할 지라도 잘못되어 가고 있는 것이 보이면 그것을 분별할 수 있고 융통성 있게 반응할 수 있어야 하는데 무조건 내가 지지하고 있는 파가 지향하는 바가 다 옳다고 믿는 사람들이 우리 나라에는 많다. 이런 흑백논리(Black and White logic), 파국적 사고(catastrophic thinking)와 같이 고정되고 융통성 없는 사고 때문에 분열과 다툼이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고, 이제는 그것이 젊은이들에게는 젠더 이슈 (gender issue 성별 이슈)로 이어지고 있다. 모양은 다르나 같은 맥락의 문제가 세대를 이어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을 보게 된다.

어떻게 해야 세대전수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 흑백 논리와 같은 융통성 없는 사고 방식을 바꿀 수 있을까? 결국, 누군가는 반복되는 연결 고리를 끊어야 하고 의도적인 노력으로 융통성 있는 사고를 실천해야 이것들이 바꾸어질 수 있다고 말하고 싶다. 내 부모가 나를 돌보지 않았다고 나도 똑같이 자녀를 돌보지 않는다면 나는 세대 전수되는 문제를 가진 사람이 될 수밖에 없다. 그리고 어쩌면 그것이 경험되어진 사람들에게는 더 자연스러운 모습이다. 애플의 창시자였던 스티브 잡스는 사생아로 태어나 부모님에게 버림을 당하고 입양아로 자랐는데 자신도 젊은 시절에 사생아를 낳고 그 아이를 버리는 반복적인 세대적인 전수의 삶을 살았던 것을 보여준다.

이런 건강하지 못한 삶을 세대를 이어 반복적으로 살지 않기 위해 우리는 부모를 탓하고 역사를 탓하고 과거를 탓하는 일을 멈추어야 한다. 내 안에 있는 문제들을 바로 인식하고 나의 과거가 그랬기에 지금의 나는 이럴 수밖에 없다는 생각을 내려 놓고 용서와 화해로 치유와 변화로 과거의 나의 가족들이 살아온 삶을 부인하며 나는 다르게 살아가려는 피땀 어린 노력이 변화를 가져오게 한다. 이런 변화를 원하는 사람들이 가끔 상담소 문을 두드리며 도움을 구할 때 필자는 마음이 너무 기쁘다. 이런 케이스 중 한 사람의 상담이 이번에 종결이 되었는데 어릴 때 아버지로부터 학대를 많이 받으시던 분이셨는데 자신도 가족을 학대하는 일을 반복하고 있었고 그래서 가족들이 함께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보통은 가해자인 분들이 먼저 상담소를 찾는 경우가 잘 없는데 이 분은 자신이 바뀌어지겠다는 간절한 소망을 가지고 상담소를 찾았고 자신은 상담을 엄청 길게 해야 할 것 같다고 하면서 상담을 시작했는데 거의 일년 만에 회복을 경험했다. 그리고 이제는 자신이 너무 많이 좋아져서 상담을 하지 않아도 되겠다고 말을 해서 상담을 종결하게 되었다.
세대 전수를 끊는 과정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나 자신을 바꾸려고 하는 태도만 갖고 있다면 그것은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바라기는 좀 더 건강한 사람들이 우리 나라의 정치에도 참여하여 공격과 다툼이 아닌 화합과 성장이 세대전수 되어지기를 바라며 우리 각자가 먼저 악한 세대 전수의 영향력을 끊는데 노력하는 사람이 되어야 할 것이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God loves you and bless you)

Rev Dr. HUN KIM (김 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