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국 여행 및 한국인 입국 금지’ 발표

204

3월 5일 밤부터 3월 14일까지 9일 동안 한국여행 입국 금지 

호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늦추기 위해 한국에서 오는 외국인의 호주 입국을 금지한다고 5일(목) 전격 발표했다. 하지만 한국보다 사망자가 많은 이탈리아는 여행 주의 경보를 상향 조정했지만 아직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는 않았다.

한국발 호주 입국 금지 조치는 3월 5일(목) 오후 9시부터 시행, 이에 따라 한국을 떠난 지 14일이 안된 외국인은 호주 입국 금지

중국과 이란, 한국  체류 외국인은 해당 국가를 떠난 시점부터 14일 동안 호주 입국이 금지된다. 호주 시민권자와 영주권자는 입국할 수 있지만 2주일 동안 자가 격리해야 하며 중국과 이란 입국자 금지조치는 3월 14일까지 다시 1주 연장됐는데 이번에 한국도 이 대상에 포함됐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한국 여행 금지령을 발표한 이유는 한국 방문자가 이탈리아 방문자 보다 약 5배 정도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면서 “이탈리아에서 온 여행자들에 대해서도 발열(체온) 점검 등 ‘강화된 선별 조치’를 시행 할 것이며 체크인 시 여행자들에게 필수 질문이 주어지고, 검사를 통과하지 못한 사람은 입국이 거절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피터 더튼 내무장관은 한국의 확진자 급증에도 불구하고 여행 및 입국 금지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선진 의료체계와 투명한 환자 공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달 27일 대한항공을 통해 시드니에 도착한 60대 여성이 확진자로 판명됐고 NSW에서 대인접촉을 통한 감염자 증가 그리고 사망자(양로원 95세 노인)가 나오자 확산 차단을 위해 강경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는 오늘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 단계를 3단계인 ‘여행 필요성 재고’로 올리고, 대구에 대해서는 최고 단계인 ‘여행 금지’로 격상시킨다고 밝혔으며 또한 앞서 발표된 중국과 이란발 외국인의 호주 입국 금지 조치도 일주일 동안 재연장한다고 말했다.

이번 여행 금지 조치는 3월 14일 토요일까지 시행되며 정부는 향후 추이를 지켜본 후 여행 금지 조치의 재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자가 격리 방법은 아래와 같다 

info@qldsunshinecoa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