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콧 모리슨 총리, 50대 미만에게는 AZ백신 대신 화이자백신을 접종하겠디고 8일 공식 발표

57

호주도 50세 미만 ‘AZ백신’ 접종 제한 결정,
EMA ‘혈전 연관성 인정’ 후 “화이자백신 대체” 발표
“AZ백신 1차 접종 후 부작용 없으면 2차 안전할 것”
국가접종계획 ‘더 늦어질까’ 우려
뒤늦게 화이자백신 공급 방안 논의 예정

호주 보건당국이 50세 미만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제한하기로 결정했다.

연방정부는 8일 저녁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50세 미만 대상자는 혈전 부작용(blood clotting) 우려가 제기된 AZ 백신 대신 화이자 백신 접종을 권고한다는 방침을 공식 발표했다. 

정부의 이러한 방침은 유럽의약품청(EMA)이 AZ 백신과 희귀 혈전증 간의 관련 가능성을 인정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EMA는 7일(현지 시간) 특이 혈전 증세를 ‘매우 드문 사례’지만 백신과 관련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국제 규제 기관에서 백신의 혈전 부작용을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EMA의 발표 이후 AZ백신 종주국인 영국은 30세 미만에 AZ 백신 외 다른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발표했다.

연방정부의 폴 켈리 최고의료책임자(CMO)는 “백신의 이익이 부작용 위험보다 명백히 클 경우에만 50세 미만에 AZ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라며 “이미 AZ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아무런 이상 반응을 겪지 않았을 때만 2차 접종을 진행할 것”을 권고했다.

현재까지 호주에서 보고된 희귀 혈전 사례는 1건이다. 지난주 멜번 40대 남성이 AZ 백신 1차 접종 2주 후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 혈전 증상을 보여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정부의 AZ 백신 사용 제한 권고에 따라 향후 국가 백신 접종계획이 조정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공급 문제로 차질이 우려된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호주면역기술자문그룹(ATAGI)의 조언을 받아 백신 공급 일정 조율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호주에 아직 화이자 백신이 남아있으며 주기적으로 공급받고 있다. 따라서 화이자 백신이 요구되는 접종 대상자들에게 우선 제공될 수 있다. 단지 백신 보급을 위한 물류시스템 정비가 필요하다”고 문제점을 인정했다. 이 문제는 10일 의회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켈리 교수는 “정부의 이번 방침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프로그램에 대한 신뢰 확보와 투명한 정보공개를 위해 보건전문가들의 조언을 받아 신중하면서도 신속하게 결정을 내려 발표한 것”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hong@hanho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