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무역 보복 어디까지 갈까? 퀸즐랜드 목재, 구리, 설탕도 수입 중단

105

“6일부터 호주산 7개 제품 수입 중단 지시 받아”

호주와 중국 사이의 무역 갈등이 갈수록 심화하는 가운데 중국이 이번에는 호주산 목재에 태클을 걸었다. 중국의 무분별한 무역 제재가 더 나아가 호주산 구리와 설탕에까지 번질 전망이다.

지난달 30일 중국해관총서(General Administration of Customs)가 퀸즐랜드에서 들어온 수입 목재에서 해충이 발견됐다면서 수출업체에 경고장을 발부한 후 퀸즐랜드산 목재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 2일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호주산 통나무에서 ‘생물학적 유해물질’이 여러 차례 발견돼 이 같은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중국해관총서는 호주 곡물 수출업체인 에메랄드 그레인(Emerald Grain)의 보리에서도 오염물질이 검출됐다며 해당 업체로부터의 수입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에메랄드 그레인은 NSW와 빅토리아 소재 약 1만2,000개 재배 농가로부터 각종 곡물을 수합해 이를 수출하는 업체다.

한편, 중국의 여러 무역 소식통에 따르면 오는 6일부터는 호주산 구리와 설탕에 대한 금지조치도 도입될 가능성이 높다. 중국 국영 및 민간기업들이 보리와 설탕, 적포도주, 목재, 석탄, 랍스타, 구리 등 7개 품목에 대해 호주산 제품 구매를 즉시 중단하라는 비공식 지시를 받은 것.

6일 이전 중국 항구에 도착하는 제품은 입항이 허용되지만 그 이후 도착하는 물량은 통관이 제한되니 손해를 입지 않으려면 향후 모든 주문을 취소하라는 안내장이 발송됐다. 게다가 통관 거부로 발생하는 모든 비용은 중국 수입업체에서 부담해야 한다는 경고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hong@hanho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