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의 압도적인 지지로 퀸즐랜드주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의 판매와 공급 금지 법안 드디어 3월 10일 통과

115

퀸즐랜드주, 남호주주에 이어 국내 두 번째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의 판매와 공급올해 9월 1일부터 전면 금지

이번 3월부터 남호주의 플라스틱 금지가 이미 시작되었고, 빅토리아주는 단계적으로 다양한 일회용 플라스틱 품목을 금지할 계획을 발표한데 이어 퀸즈랜드는 올해 9월 1일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음료교반기, 수저류, 접시, 폴리스티렌 폼 식품 용기 및 컵 사용을 전면 금지한다.

“NSW는 이제 가장 뒤쳐진 주입니다. NSW 정부는 퀸즈랜드의 모범을 따르고 플라스틱 오염을 해결하기 위한 자체 계획을 발표 할 때입니다.” 라고 이번주 수요일 주 의회에서 법안이 통과 된 후 Meaghan Scanlon 환경부 장관은 그러한 제품을 금지하는 것에 대한 지역 사회의 엄청난 지지가 있었다고 말했다.

Scanlon은 “플라스틱 오염은 우리의 거리와 공원을 망쳐 놓고 바다와 수로로 빠져 나가 우리의 상징적인 야생 동물을 죽이고 있습니다. 생산된 모든 플라스틱의 절반은 한 번만 사용하도록 만들어져 있고, 사용한  다음 버려지고 그 쓰레기는 우리 환경을 파괴하고 있습니다.”라고 성명서에서 강조했다.

폐기물 감소 및 재활용 (플라스틱 품목) 수정법 2020은 Palaszczuk 정부의 폐기물 전쟁의 다음 단계라고 Scanlon은 말했다. 그녀는 지역 사회 협의에서 참여한 20,000 명의 응답자 중 약 94%가 그러한 항목을 금지하는 제안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이 법안은 향후 규제를 통해 더 많은 일회용 품목을 금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Scanlon은 말했다.

 

7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