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호주정부 11일부터 입국금지 대상국에 이탈리아 포함

212

중국 이란 한국 이어 네 번째, 11일 오후 6시 발효
확진자 1만149명, 누적 사망자 631명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호주 정부가 입국 금지 대상국에 이탈리아를 포함시켰다. 이 조치는 11일(수) 오후 6시부터 적용되었다. 이로써 중국, 이란, 한국에 이어 이탈리아 4개국은 호주인 여행 제한국이 됐다. 이 4개국을 방문한 외국인은 해당국 출국 14일 이내 호주 입국이 금지된다. 호주인 시민권자와 영주권자는 입국이 허용되지만 도착 후 2주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이탈리아의 누적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도 하루 만에 168명이 추가돼 가장 많은 증가 폭을 기록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10일 오후 6시 기준(현지시간) 전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만14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대비 977명(10.6%↑) 증가한 것이다. 누적 확진자가 1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달 21일 북부 롬바르디아주에서 첫 지역 감염이 확인된 이래 18일 만이다. 다만 확진자 증가세는 다소 누그러져 지난 7일 이래 3일 만에 신규 확진자가 1천명 밑으로 떨어졌다.

사망자는 전날 대비 168명 급증한 631명으로 잠정 파악됐다. 하루 기준 가장 많은 신규 사망자가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 대비 누적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도 6.2%로 상승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집계한 세계 평균(3.4%)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다.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 수 모두 세계적으로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이탈리아 정부는 앞서 9일 저녁 바이러스 확산 속도를 늦추고자 북부 지역에 발효된 주민 이동제한령을 전역으로 확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기한은 10일부터 내달 3일까지다.

이에 따라 6천만명에 이르는 전 국민은 업무•건강상 필요 등의 합당한 사유 없이 거주지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없다.

한편, 로마시 당국은 관광객 유입을 막고자 콜로세움 등 유적지에 이어 트레비 분수도 이날 폐쇄 조처했다. 또 교황청은 방역 활동을 지원하고자 내달 3일까지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과 광장의 관광객 입장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hanhodai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