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_세계] 이탈리아 나라 통채로 폐쇄 이어 6천만 전국민 외출 제한

175

외부 이동하려면 사유 명시한 자가진술서 소지해야 … 어기면 최대 3개월 징역

지난달 22일 바이러스 전파 상황이 가장 심각한 북부 11개 지역에 대한 주민 이동제한령을 내린 데 이어 전국 각급 학교 폐쇄(이달 4일), 밀라노·베네치아를 비롯한 북부 이동제한령 확대(8일) 등 강도 높은 조처를 잇따라 도입했음에도 바이러스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자 상상도 하기 어려웠던 초강수를 꺼내든 것이다.

주세페 콘테 총리는 9일 저녁 언론 브리핑을 통해 10일부터 내달 3일까지 이동제한령을 이탈리아반도 전역으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사실상 이탈리아 국민 6천만명의 발이 묶인 셈이다.

콘테 총리는 이번 신규 행정명령의 핵심을 한마디로 “집에 머물러라”라고 요약했다.

행정명령의 내용을 보면 꼭 필요한 최소한의 외출을 제외하고는 외부 활동을 자제하라는 메시지가 명확하게 담겨 있다.

가족과 만남, 출근과 같은 업무 또는 건강상 필요 등의 사유를 빼고는 다른 지역으로의 이동이 제한된다. 이런 사유에 해당해 꼭 이동해야 하는 주민은 자가 진술서를 작성해야 한다.

모든 지역의 버스터미널과 기차역, 주요 고속도로·국도 등에는 경찰이 배치돼 이동 주민의 자가진술서를 확인하고서 직권으로 이동 가능 여부를 판단한다.

합당한 사유 없이 이동하다가 적발되면 최소 3개월 징역 또는 206유로(약 28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음식점과 커피숍 등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만 문을 연다. 통상 오후 9시 이후에 저녁 식사를 하는 현지 문화를 고려하면 사실상 저녁 외식이 금지되는 셈이다.

다만 해당 업소는 고객 간 최소 1m의 안전거리를 확보하도록 조처해야 한다.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행정명령을 통해 영업이 정지된다.

생필품을 사고자 거주지 인근 대형마트 등을 가는 것은 가능하다. 다만, 대형마트 역시 고객 간 안전거리가 필요하다. 이 때문에 길게 줄을 서야 하는 불편함은 감수해야 한다. 대형마트와 백화점 등은 토요일과 일요일 이틀간은 문을 닫는다.

이탈리아 정부는 대형마트 등이 정상 영업을 하기 때문에 생필품 구매에 전혀 지장이 없다고 강조했지만, 이미 전날 저녁 전국 이동제한령 발표 직후 로마 등 일부 도시에선 사재기 현상이 나타났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내달 3일까지는 모든 대중 집회는 물론 개인적 모임도 금지된다. 심지어 이 기간 결혼식과 장례식도 허락되지 않는다.

박물관, 미술관 등의 문화시설은 물론 영화관, 헬스클럽, 수영장, 스파 등의 다중시설은 모두 폐쇄된다. 로마의 상징인 콜로세움을 비롯한 유명 관광·유적지도 마찬가지다.

이탈리아 전역에 산재한 성당의 경우 개방은 하지만 신자들이 참석하는 미사 등의 가톨릭 예식은 일절 금지된다.

코로나19가 이탈리아인이 인생 최고의 낙으로 생각하는 축구도 빼앗아갔다. 정부가 내달 3일까지 프로축구리그 세리에A 경기도 전면 중단시켰기 때문이다. 3주 넘게 경기가 중단됨으로써 리그 운영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유럽 최상의 클럽들이 맞붙어 ‘별들의 리그’라고도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도 취소됐다.

정부의 이번 조처로 애초 3월 15일까지로 예정된 대학을 포함한 각급 학교의 휴교령도 내달 3일까지로 연장된다.

lu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