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즈랜드뉴스] 브리즈번, 중국 레스토랑의 위기

227

써니뱅크와 포티튜드 밸리의 식당 주인들은 최근 몇 주 동안 매출이 50퍼센트나 급락한 것으로 보고되는 가운데 임금 지불의 어려움과 직원을 줄이지만 사업체를 유지하기에 힘든 상황에 처해 있다고 말한다.

도미니크 램 호주소매협회장은 브리즈번 써니뱅크 등 아시아계 호주인들의 밀집도가 높은 지역이나 인근 소매점에서 외식을 하거나 쇼핑을 하는 것에 대해 “소비자들은 감염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그녀는 그들이 “코로나바이러스 효과”에 가장 많이 노출되어 고객이 60% 가까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2만8000여 개 유통 및 패스트푸드 협회인 블루프린트(Blueprint for Retail Recovery)는 12개월의 임금 인상과 산불과 코로나바이러스의 피해를 입은 기업들에 대한 국가 최저 임금 인상 면제 등 정부 차원의 지원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소매업 활성화 청사진’을 발표했다.

포티튜드 밸리에 있는 슈퍼볼이라는 중국 음식점의 닉 청은 중국 설 연휴기간 동안 매출 부진으로 인해  직원의 일하는 시간을 줄여야 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많은 식당들이 직원들을 해고해야 했고, 어떤 식당들은 이 힘든 시기를 헤쳐나가기 위해 경비를 줄이기 위해 일정 기간동안 문을 닫아야 했다.”

포춘 웰 레스토랑의 매니저 베키 씨는 지난 토요일 밤에는 단지 두 테이블의 손님만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그들이 임금을 지불하려고 애쓰고 있고 그들의 사업을 잃을 심각한 위험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이곳 지역 사람들은 지역사회를 지지할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또 다른 써니뱅크 식당 주인은 최근 사업이 50퍼센트까지 감소했다고 말했다.

“고객의 대부분은 음식을 주문 포장해서 가져가고 있으며, 고객들은 레스토랑에 오래 머물기를 원하지 않는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들은 미니 손 소독제까지 들고 들어온다.”

램씨는 정부는 모두 사람들이 집에 머물게 하도록 권유하고 감염에 대한 두려움에 대응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정확한 피해 자료는 3월 분기의 수치 발표와 함께 알려질 것이지만, 일부 쇼핑 센터들은 “가장 조용한  상황”이라고 그녀는 말했다.

Helen Sawczak 호주 중국 비즈니스 위원회 CEO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경제적 영향이 엄청날 것이라고 말했다. 영향을 받은 사업체들은 불확실한 상황이 직원들과 재고 관리 등 모두를 곤경에 빠뜨리고 있으며 어떤 사업체는 다른 시장을 찾으려 하고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물류 시스템은 정체되어 있고, 항구에서 수출되기를 기다리는 물건들로 가득 찼다.”

2003년 사스 바이러스가 코로나바이러스보다 사망률이 더 높은데도 불구하고 – 사스에 감염된 사람의 약 9% 사망했으며, 이에 비해 코로나바이러스는 2%가 조금 넘는다. – 두 바이러스를 둘러싼 경제적 환경이 크게 다르다고 말했다.

“중국은 2003년보다 세계 경제에 훨씬 더 많고 깊이 연결되어있다”고 말했다. “이것은 우리를 더 어려운 상황으로 만들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은 어느 정도 희망을 가지고 사스의 경험을 기대하고 있다고 그녀는 덧붙였다.

“2003년 사스의 경험은 북반구의 따뜻한 날씨가 기본적으로 바이러스를 중단시켰기 때문에, 우리는 몇 주 안에 코로나바이러스가 줄어들기를 바라고 있다.”

[퀸즈랜드 통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