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즈랜드 모든 권역 집값 상승! 부동산 시장 붐붐붐! 역대 최고! 그 중에서 선샤인코스트와 골드코스트 압도적 증가

266

선샤인코스트, 골드코스트 최고 가격 상승!

브리즈번 월 부동산 가격 상승 14년만에 최고

이미 부동산 시장 소비자들이 알고 있는 사실이 최근 발표된 퀸즐랜드 주택가격 자료로 다시 한번 확실해졌다.

바로 부동산 시장이 붐이라는 사실이다.
부동산 조사 전문기관 코어로직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월 퀸즐랜드 거의 모든 권역에서 부동산 가격이 상승했다.
브리즈번에 전역에서 부동산가격은 2월 한 달 동안 1.5% 상승해, 연간 상승률은 5%에 달했다.

2월 성장률은1.72%를 기록했던 2007년 11월 이래가장 가파르다.
브리즈번 동부에서 주택 가격은 12개월 동안 10% 가까이 올랐다.

선샤인코스트와 골드코스트도 역시 2월 한달 동안만 각각 2.6%, 2.5% 오르는 등 가장 큰 가격 인상을 기록해, 12개월 상승률을 11.2%, 10.5%로 끌어올렸다.

퀸즐랜드에서 하락세를 기록한 곳은 2월에 0.6% 내린 타운즈빌 밖에 없지만 연간 기준 역시 6.2% 증가했다.
코어로직 일라이자 오웬 호주 거주 부동산 조사부장은 가격을 밀어 올리는 핵심 요소 중 주요 동인은 사상 최저 융자금리와 시장에 나온 물량이 상대적으로 적다는 사실을 꼽았다. 오웬 부장은 이 두 가지 요소가 “호주 대부분 지역에서 가격 증가를 주도하고 있는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장은 또한 퀸즐랜드 남동부에서 정말 특별한 요소로 “국내 이주가 아주 많다는 사실”을 들었다.

선샤인코스트와 골드코스트는 앞으로 몇 년간 호주 국내에서 이주 목적지로는 최고 지역이라는 것이다.
오웬 부장은 “해외 이주가 없는 환경에서 국내 이동이 정말 국내 다른 지역에 비해 시장에 혜택을 주고 있다”라며 부동산 가격은 2021년 내내 계속 오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부동산 가격 안정될 수 있을까?

부장은 “퀸즐랜드에서는 주택시장에 새로운 주택 매물들이 상당히 증가하지 않는 이상, 앞으로 가격이 안정되거나 하락을 기대할 수 없다.”며 호주인들이 “현재 그렇게 많이 이동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주택매매 물량의 큰 증가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부동산 가격이 안정될 수 있는 또 다른요소는 대출금리 인상을 야기할 기준금리 인상이지만 중앙은행의 “인플레이션 목표인 2-3%” 범위는 당분간 달성될 것으로 보이지 않기 때문에 이 역시 가능성이 희박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