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즈포드 스미스 드라이브 업그레이드 예산대로 완공, 곧 개통 예정!

97

킹즈포드 스미스 드라이브 업그레이드 공사는 공식적으로 완공을 마쳤습니다. 이 공사는 획기적인 교통 개선 작업의 일환으로 공사에 총 1천5백만 달러의 예산이 소요되었습니다.

애드리안 쉬리너 시장은 이 업그레이드 공사는 브리스번 시 역사상 최대 규모이자 가장 복잡했던 공사였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 도로 공사 프로젝트는 총 5천여명의 사람들이 4백1십만 시간을 투여해서 만들어진 공학적인 야심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도로는 시내에서 브리스번 공항, TradeCoast 및 선샤인 코스트로 가는 주요 간선도로로서, 강가로 2차선 추가, 교차로 개선 및 획기적인 도로 안전 개선이 강화되었습니다. 이 도로는 가로수가 우거진 멋진 조경이 함께 하기 때문에 방문자들을 아름다운 브리스번으로 반기는 주요 관문이 될 것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브리스번 최대 규모의 도로 공사였습니다. 따라서 찰스 킹스포드 스미스경의 자손인 질리안 킹스포드 스미스씨가 공식 개통식에 참가하는 것이 더욱 뜻깊다고 하겠습니다. 수천명의 사람들이 이 도로 완공에 관여했고, 이 도로 공사로 인한 미래의 모든 혜택과 절약은 브리스번 시민들에게 직접 돌아갈 것입니다. 프로젝트 중 발생한 비용 절감 부분은 시민들에게 경제적인 지원을 제공하는데 사용될 것입니다. 따라서 내년 1월 1일부터 발급되는 모든 시 공과금에 $30의 리베이트가 지급될 것입니다. 이 시공과금은 6월에 발표된 대로 6개월간 계속 동결될 것이며, 따라서 다음 공과금 기간에도 동결이 확대될 것입니다.

기반시설부 의장이자 해밀튼 지역구 의원인 David McLachlan씨는 이 프로젝트는 브리스번 전체 시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킹스포드 스미스 드라이브는 브리스번에서 가장 번잡한 도로 중 하나로서, 매일 7만대의 차량이 이용하고 있고, 브리스번 시내를 브리스번 공항, Northshore Hamilton, Australia TradeCoast 및 Gateway Motorway를 연결하는 주요 간선도로입니다.

이 업그레이드는 단순한 도로 프로젝트가 아닙니다. 19세기에 지어진 기반 시설을 대체하고 Lores Bonney Riverwalk를 새로이 건설했습니다. 이 리버워크는 2018년 완공 이후 현재까지 8십만명의 보행자들과 자전거 이용자들이 이용해왔습니다. 새로운 수상 레크리에이션 허브이자 Cameron Rocks Reserve War Memorial을 새로이 선보이는 관광지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개통식 이후 이 도로 제한 속도가 시속 60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시속 40은 공사 기간 중 모두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였습니다. 이 기간 중 불편을 참아주신 시민 여러분 모두에게 다시 감사드립니다. 이 프로젝트는 강 위로 건설 공사가 이루어진 매우 복잡한 성격의 공사였습니다. 예기치 못한 공사 환경 및 프로젝트 도중 설계 변경 등으로 인해 예기치 못한 지연이 있었습니다. 브리스번 시민을 위해 이 세기적인 도로 프로젝트에 헌신적으로 노력해준 5000여명의 프로젝트 참여 인원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킹스포드 스미스 드라이브 업그레이드는 2개의 새로운 차선, 7km의 새로운 보행자 및 자전거 보도, 11개의 새로운 버스 정류장을 갖춘 대중교통망 개선, 8개의 개선된 교차로 및 2개의 신호 교차로, Lores Bonney Riverwalk와 레크리에이션 허브의 건설로 인한 개선된 공공 장소 및 브리스번 강변 이용이 특징입니다.

https://www.theage.com.au/national/queensland/kingsford-smith-drive-flyover-20151118-46g0k.html

[브리즈번 시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