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경제] “호주 불황 진입 위험” 끊임없는 경고

180

경제전문가들 “경기부양책 시급” 강력 촉구

OECD “사태 초반 호주 GDP 0.5% 하향 효과”
ANU 맥키빈교수 “2%, 최악은 7.9% ↓ 위험”

산불 위기에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호주 경제가 큰 충격을 받으면서 호주중앙은행(RBA)이 3월 3일 기준금리를 0.75%에서 0.5%로 0.25% 내렸다. 미국 연준은 충격 요법으로 한 번에 0.5%를 인하했다.

이와 같은 분위기에서 스콧 모리슨 정부는 ‘경기부양책(stimulus package)’을 시행하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중국 본토를 방문한 외국인들의 호주 입국 제한으로 관광업과 교육산업은 수십억 달러의 피해를 보고 있다. 요식업도 매출 격감으로 아우성이다.

중국 외 다른 나라들의 바이러스 감염자가 증가하면서 글로벌 증시도 직격탄을 맞았다. 호주 증시는 지난 2월 24일부터 7일 동안 연쇄 폭락으로 약 2000억 달러의 시가총액이 증발한 뒤 3-5일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호주 달러는 미화 65센트까지 추락해 11년래 최저 수준 기록 후 5일(목) 오전 미화 66.20센트로 올랐다.

NSW에서 2차(대인 접촉통한) 감염자가 3명 나오면서 자가 격리 검역(voluntarily self-quarantine) 요청을 받은 인원이 늘어나자 일부 소비자들의 불안 심리가 휴지, 쌀 등 생필품 사재기로 번졌다. 그런 반면 많은 소비자들은 여유 돈이 생기면 모기지, 신용카드 등 부채를 줄이는 반면 지갑을 꽁꽁 닫았다.

OECD는 2일 “코로나 바이러스의 초기 사태만으로 호주 경제성장률을 0.5% 낮출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호주국립대(ANU)의 경제학자인 워윅 맥키빈 교수(Professor Warwick McKibbin)는 이보다 훨씬 강한 예측을 했다. 그의 시나리오 중 코로나 바이러스가 대유행 전염병(pandemic)이 될 경우, 최선의 결과가 호주 GDP의 -2% 하락이다. 2019년 호주 경제성장률이 1.7%에 불과하기 때문에 2% 하락할 경우, 호주 경제는 불황에 빠지게된다. 최악의 시나리오는 GDP의 무려 7.9% 폭락이다.

이제 대부분의 호주 경제학자들은 호주 정부가 재정 폭풍 위기를 넘으려면 경기부양책을 발표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경기부양책에 대한 방법론은 경제학자들 사이에 차이를 보인다.

3일 스콧 모리슨 총리는 “피해가 큰 산업을 대상으로 타겟을 정해 실현 가능한 계획을 개발하기위헤 재무부와 함께 면밀히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노동당 정부(케빈 러드 총리 시절)의 경기부양책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APAC의 경제전문가인 칼람 피커링(Callam Pickering)은 “현재 글로벌 경제 위기가 매우 빠르게 돌출됐기 때문에 타겟을 정한 패키지(targeted package)를 통한 경기부양책을 펼칠 시간이 없다”리고 반박하고 “약간 글로벌 금융위기와 비슷하다. 당시 노동당은 매우 빠르게 대응했다. 만약 기다렸다면 상황이 더 악화됐을 것”이라고 러드 전 총리의 조치를 옹호했다. 그는 “기다릴 시간이 없다고 판단된다. 세율 인하 조기 시행, 실업수당 인상으로 소비지출을 늘리는 방안도 있다”고 제안했다,

IFM의 알렉스 조이너(Alex Joiner) 투자분야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호주 소비자들이 지난해 세율 인하에도 불구하고 지출 증대를 꺼렸다. 과거(노동당 정부)의 현금 지불 방법은 오해를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바이러스 사태로 피해를 본 기업들을 직접 지원해 일자리 감소를 최소화해야 한다. 세제 지원, 감가상각 확대 등은 비용 및 인원 관리를 도울 것”이라고 제안했다.

경제학자 사울 이스레이크(Saul Eslake)는 “바이러스가 전체 산업에는 영향을 주지 않았기 때문에”라면서 타겟을 설정한 부양책을 옹호했다. 그는 “경제 성장이 둔화되면서 충격에 더 취약해졌다. 이미 실업률이 악화되고 있고 급여 인상률은 2.2%에 고착됐다. 필립 로우 중앙은행 총재의 주장대로 인프라스트럭쳐 지출을 대폭 확대할 필요가 있다”라고 분석했다.

대부분의 경제학자들은 “2020년 1-3월 분기에 호주 경제가 위축될 것이 분명하다고 예상하고 4-6월 분기에는 ‘기술적 불황(technical recession)’에 빠질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모리슨 정부에게 조속한 경기부양책 시행을 촉구했다.

editor@hanho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