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노총, 이민 앞서 ‘급여 정체’ 해결 촉구 

164

‘꿈틀대는’ 임금.. “이민, 긍정적 효과 있어”

9월까지 1년 2.2%, 요식업 2.5% 올라

 

호주 고용시장이 근로자와 구직자에게 유리하게 흐르고 있다. 오랫동안 임금 정체에서 벗어나지 못하던 이 시장에서 임금이 오르고 있다.

제이슨 머피(Jason Murphy) 경제분석가는 “수년 간의 부진 이후에 임금 인상을 확보하는 것은 사실 쉬운 부분일 것”이라고 말했다.

통계국(ABS)이 발표한 임금가격지수(Wage Price Index)를 보면, 호주는 지난 9월까지 1년 동안 2.2%의 임금상승률을 기록했다.

ABS의 자료는 시드니, 멜번 등 호주의 대도시가 록다운에 들어갔던 시기와 겹친다는 점을 고려하면 양호한 결과다.

특히, 이주 노동자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숙박・요식업(hospitality)은 다른 업종에 비해 임금 상승세가 강할 수 있다.

ABS에 따르면, 이 업종의 임금은 1년 동안 2.5% 인상됐다. 업종별 임금상승률을 비교했을 때도 상위권에 있다. 과학・기술 분야, 건설 분야에 이어 3번째로 높다.

구인이 어려운 상황에서 술집과 카페가 호주인을 채용하려고 애쓰는 점도 숙박・요식업의 강세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다.

노동시장에 노동력을 공급하고 소비를 촉진하는 이민이 임금 인상에 기여한다는 의견도 있다.
CEDA의 수석 경제분석가 가블리엘라 드소자(Gabriela D’Souza)는 “이민은 임금과 (정부) 예산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며 “이민이 현지 노동자의 고용 전망을 해친다는 것은 신화”라고 주장했다.

연방정부의 최신 세대보고서는 기술이민자는 정부 재정에 평생 31만 9000달러 기여하고, 재화와 서비스를 소비하면서 420만 달러 수준의 경제활동을 한다고 추산했다.

조쉬 프라이든버그 연방 재무장관은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기업이 자신감을 가지고 확장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20만 명의 이민자를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도미니크 페로테트 NSW 주총리는 5년 동안 200만 명의 이민자가 필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민이 임금 인상에 역할을 하려면, 이주 노동자에 대한 고용주의 권한을 제제할 필요가 있다.

호주노총(ACTU)의 샐리 맥마누스(Sally McManus) 위원장은 호주가 노동력 부족이 아니라 낮은 임금과 안정된 일자리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23일 한 언론 기고에서 “사업주가 ‘일꾼을 구할 수 없다’고 하는 것은 사업모델을 바꾸고 임금을 올릴 준비가 안 돼 있다는 뜻”이라고 지적하며 일자리 안정성과 임금 정체를 해결하지 않은 채로 이주 노동자를 불러들이면 이들이 과거처럼 수준 이하의 근로조건에 시달릴 것이라며 비자 제도의 정비를 요구했다.

yklee@hanho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