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뉴스] 오늘 호주 주요 신문들 1면‘검은 삭제 편집’, 이유는?

374

대국민 경고 메시지, “내부고발, 언론자유 지지”

21일(월) 호주 주요 신문들이 1면 전체를 검은 줄로 가득 편집한 괴이한 신문을 발행했다.

시드니모닝헤럴드, 전국지 디 오스트레일리안(The Australian), 데일리 텔레그래프(The Daily Telegraph), 경제지 오스트레일리안 파이낸셜리뷰(The Australian Financial Review) 등 호주 주요 신문들이 기사 제목과 내용 대부분을 검은 색 인크로 지워 내용을 파악할 수 없도록 편집했다.

‘정부가 국민들에게 진실을 은폐할 때 감추는 내용’이라는 제목의 이 기사에는 ‘기밀정보, 공개금지’(Secret, Not For Release)라고 적힌 빨간 스탬프 그리고 대부분의 내용이 가려지고 남은 극히 소수의 단어만이 보였다.

삭제되지 않은 단어들은 ‘뉴스제재’(news restriction), ‘징역’(jail terms), ‘비밀’(secrecy), 언론인(journalists), 내부고발자(whistleblowers) 등 관련 단어들이었다.

신문사들의 이와 같은 움직임은 ‘알 권리(Right To Know) 보장운동’의 일환으로 지난 20년간 언론과 내부고발 행위를 처벌하기 위해 도입된 60건 이상의 법 조항, 언론에 대한 감시와 검열을 규탄하려는 취지다. 또 미래의 호주 정부가 공공이익에 관한 정보의 출판 또는 방송을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경고하는 메시지이기도 하다.

ABC 방송의 데이비드 앤더슨 사장은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비밀스러운 민주주의 국가’가 될 위험에 처해있다. 잘못된 행위나 관행에 대한 목소리, 이에 대한 기사 보도를 억압하는 법들이 생겨나면서 국민들의 알 권리가 침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관련 설문조사에 따르면 호주인 87%가 자유 민주주의의 사상을 중시했다. 그러나 대중들이 정보를 얻는 언론매체에서 자유 민주주의가 실현되고 있다고 믿는 국민은 37%에 불과했다. 또 기자들이 대중의 관심사를 보도할 때 기소(prosecution)당할 위험으로부터 보호돼야 한다는 데에 76%가 동의했다.

대중들의 주요 관심 분야 중 하나는 최근 사회의 화두인 ‘노인복지시설 의회특검’으로 호주인 81%가 정부가 아직 공개하지 않은 정보가 있는 것 같다고 의구심을 나타냈다.

또 상당수가 기후변화와 개인정보 관리, 공적자금, 이민과 난민정책 등의 문제에 대한 정부의 투명성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유-국민 연립 정부 출범 후 난민정책 집행에 대해서 국익과 군사정보란 이유로 언론이 일체 접근을 하지 못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