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뉴스] 울워스도 급여 미지급.. 2-3억불 추산

248

CEO “조건없이 사과.. 문제 시정, 재발 방지 약속”

호주 소매유통업계의 간판급 대기업인 울워스가 지난 9년 동안 약 5,700여 근로자들에게 업계 기준임금(industry award)에 따른 급여를 제대로 지불하지 않은 것에 대해 사과했다.

미지급 급여는 무려 2-3억 달러로 추산되는데 이는 호주 상장 기업 중 최대 규모의 임금체불(underpayment) 사태가 되는 셈이다.

울워스는 “올해 메트로 영업점과 새로운 고용계약을 실행하며 일부 근로자들에게 종전의 임금 지불에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과거 일반 소매업 근로계약(General Retail Industry Award : GRIA)에서 최근 새로운 개별임금 협상(enterprise agreement: EA)으로 전환했다. 울워스는 2010년 모던 어워드(modern award) 때부터 문제를 환산하면 미지급액이 약 2-3억 달러(세전 금액)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브래드 반두치(Brad Banducci) 그룹 CEO는 “사업체로서 우리는 근로자들을 우선해온 것에 자부심을 갖는다. 이번 사례는 그들을 실망시켰다. 우리는 조건없이 사과한다(unreservedly apologise). 문제를 해결할 것이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버닝스(Bunnings), 마이클 힐(Michael Hill), 세븐 일레븐(7 Eleven)도 비슷하게 거의 10년 동안 미지급 문제를 발견한 바 있다. 버닝스는 퇴직연금 관련 미지급을 했고 마이클 힐의 미지급은 약 2500만 달러에 달했다.

[출처:한호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