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뉴스] 호주도 생필품 사재기 현상

132

호주에서 첫 사망자가 발생한 이후 코로나바이러스가 대유행병이 될 것을 우려해 불안에 휩싸인 소비자들이 생필품 사재기에 나서고 있다.

지난 주말 울워스와 콜스 매장의 고객들이 빈 슈퍼마켓 진열대의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기 시작했다. 한국에서는 즉석밥, 라면 등을 비축한 반면 호주는 파스타, 화장지 재고량이 소진되었다. 특히 손 소독제를 구하기 위해 약국과 슈퍼에 몰려들면서 공급 부족 현상이 발생하였으며, 일부 프라이스라인 매장은 일인당 구매량을 제한하기도 했다.

또한 파나돌,뉴로펜 등의 해열 진통제 및 가정 상비약의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호주 대형 슈퍼마켓 체인의 하나인 콜스 대변인은 부족한 생필품을 최대한 빠른 시간안에 보충하기 위해 공급자들과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력해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통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