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뉴스] 호주 분유 제조사 벨라미 중국 기업 인수 승인

153

재무부, ‘임원 절반 이상 호주인’ 등 조건부 승인
차이나 멍니우낙농 15억불 오퍼, 주주총회 결정 남아

조쉬 프라이든버그 연방 재무장관이 차이나 멍니우 낙농(China Mengniu Dairy)의 호주 신생아 분유 제조회사(baby formula producer)인 벨라미(Bellamy’s Australia)의 15억 달러 인수(takeover) 제안을 조건부로 승인했다.

이 인수에는 벨라미 임원의 과반 이상이 호주 거주 시민권자로 구성되고 향후 최소 10년동안 본사를 호주에 두며 빅토리아에 1200만 달러의 프로세스 시설을 투자하는 등의 조건이 첨부됐다.

프라이든버그 재무장관은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Foreign Investment Review Board: FIRB)의 정밀 심사에서 국익을 저해하지 않는다(not contrary to the national interest)는 판단 아래 만장일치 승인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그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국내시장 영향 우려에 동의하지 않았다.

이로써 벨라미는 다음 달 주주 총회에서 매각을 승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타즈마니아에서 가족 회사로 출발한 벨라미는 호주 분유시장에서 4위의 점유율을 갖고 있다. 인수를 하는 차이나 멍니우 낙농은 중국내 최대 낙농 제조사 중 하나로 연초부터 벨라미 인수를 제안했다. 중국 국영기업인 중국 국영 시리얼, 오일 & 식품공사(China National Cereals, Oils & Foodstuffs Corporation)가 이 회사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벨라미가 중국 기업에 매각되면 2016년 반 디멘즈 랜드 컴패니(Van Diemen’s Land Company)를 중국 기업이 인수 후 타즈마니아에 기반을 둔 낙농 대기업 중 두 번째의 중국 기업 인수가 된다.

이와 관련, 타즈마니아 담당인 재키 램비(Jacqui Lambie) 상원의원(무소속)은 국내 시장 여파를 우려했다. 타즈마니아의 피터 휘시-윌슨(Peter Whish-Wilson) 녹색당 상원의원은 중국 공기업이 지분을 소유한 회사가 인수를 하는 점과 “중국의 인수 기업이 호주 근로자 고용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 호주 낙농업이 피해를 볼 것”이라고 우려했다.

프라이든버그 재무장관은 “강제 조건이 첨부됐다. 재무부가 중국 기업의 조건 이행 여부를 감독할 것이다. 만약 이행하지 않을 경우, 강력한 페널티가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의 신생아영양협회(Infant Nutrition Council)의 잰 케리(Jan Carey) 대표도 “국내 공급에 영향이 없을 것”이라며 매각을 지지했다.

중국에서는 10여년 전 분유 파동으로 6명의 신생아가 숨졌고 수천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