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뉴스] 호주 외무장관, 호주 총리 압박한 미국의 협조 요청 옹호…

177

마리스 페인 연방 외무장관이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 조사의 신뢰성을 떨어뜨리기 위한 미 법무부 수사에 협조를 요청한 미-호 정상간 전화통화를 옹호하고 나섰다.

마리스 페인 연방 외무장관이 러시아의 2016년 미 대선 개입,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 수사 출처를 미국 정부가 조사하는 데 대한 호주의 협조 결정을 옹호했다.

호주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 조사의 신뢰성을 무너뜨리기 위한 목적의 미 법무부 조사에 협조해 줄 것을 스콧 모리슨 총리에게 요청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Barr Investication

 

미국 법무부는 2016년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트럼프 캠프를 연방수사국(FBI), CIA 등이 수사하게 된 경위와 적법성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하지만 페인 연방 외무장관은 호주가 미 국내 정치 분쟁에 휘말리고 있다는 일각의 우려를 일축했다.

페인 장관은 “호주가 미국 정치 이슈에 휘말리고 있다고는 보지 않는다”고 A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국민이 정부에 기대하는 바대로 행동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호주의 이익에 부합하게 일하고 있고 호주의 가장 가깝고 중요한 동맹국과 협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Australian government confirms Donald Trump asked Scott Morrison to help investigation into Russia probe

Australian government confirms Donald Trump asked Scott Morrison to help investigation into Russia probe

페인 장관은 하지만 호주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을 따르는 데 어떤 협조를 할 지에 대해서는 더 자세한 설명을 하길 꺼렸다.

하지만 앤소니 알바니즈 연방 야당 당수는 양국 정상간 통과 녹취록을 공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알바니즈 야당 당수는 “연방총리는 호주 국민에게 솔직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 밝혀진 사안은 우려되는 일”이라면서 “연방총리는 전체 내용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의 2016년 미 대선 개입에 대한 미 연방수사국(FBI)의 수사는 알렉산더 다우너 주영국 전 호주 외교관의 제보로 촉발됐다.

다우너 씨는 당시 조지 파파도풀로스 트럼프 캠프 외교 자문역으로부터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불리한 정보를 러시아가 가지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고 이를 FBI에 제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화의 세부 내용은 호주 정부와 미국 당국에 전달됐다.

페인 외무장관은 다우너 씨가 뮬러 특검 수사의 신뢰도를 떨어뜨리고자 하는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의 조사에 어떻게 관여할지에 대해서는 답을 피했다.

페인 장관은 “자세한 언급은 하지 않을 것으로 호주가 적절한 방식으로 도울 수 있다면 그렇게 할 것으로 해당 조사에 대한 논평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미국의 협조 요청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른바 ‘우크라이나 의혹’으로 탄핵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하지만 미국 내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은 호주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 잘못된 것이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리처드 디 나탈레 녹색당 당수는 모리슨 총리가 다우너 씨를 희생양 삼아 미국 대통령의 기이한 음모론에 힘을 보태고 있다고 비판했다.

디 나탈레 녹색당 당수는 “모리슨 총리가 알렉산더 씨를 버스 아래로 내던졌다는 데 이의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조 호키 워싱턴 주재 호주대사는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에게 보낸 5월 28일자 서한에서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FBI 수사에 반하는 미 법무부의 조사에 호주가 협조할 뜻을 내비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