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뉴스] 호주 한국 재무장관, 100억 달러 규모 통화 스와프 연장 논의

155

프라이든버그 장관과 홍남기 부총리는 이번 회담을 통해 통화스와프, 수소경제, 대외정책 등 각 분야에서 양국의 경제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우선 내년 2월 7일 만기가 도래하는 통화스와프와 관련해 양국 중앙은행의 금융협력 강화 노력을 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호주와 한국간의 통화스와프 규모는 100억  달러(한화 약 9조원)로, 지난 2017년 두배로 증액한 바 있다.

수소경제 분야 협력도 약속했다.

한국과 호주는 모두 수소경제를 미래성장 동력으로 보고 관련 산업 발전을 추진 중이다.

호주는 지난해 12월 ‘2030 수소산업 비전’을 발표했고 한국은 올해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내놨다.

대외정책 관련해서는 태평양 지역에서의 역할 강화를 위해 호주 정부 측이 파푸아뉴기니에 대한 경제적 지원 협력을 제안했다.
프라이든버그 장관은 “(한국과 호주는) 지리적 인접성뿐만 아니라 선진경제의 유사점을 갖고 있다”면서 “교역·안보 분야에서 밀접한 협력관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