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뉴스] “호주, COVID-19 최악 상황시 180만 개의 병상 필요할 것”

227

UNSW ‘커비연구소’ 분석, “고령 인구 많아 심각한 타격 받을 수도”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의 급격한 확산에 대비해 바이러스 클리닉, 빠른 추적 백신, 의료용품 등 긴급 대책 마련에 나선 가운데 호주 국내 전염이 최악의 상황에 이를 경우 확진 환자 치료를 위해 180만 개의 병상이 필요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금주 수요일(26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NSW대학교 ‘커비연구소’(Kirby Institute)의 분석을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국내 전염이 확산될 경우 고령인구 비율이 높은 호주는 다른 국가들에 비해 더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도 있다.
동 연구소 생물보안 프로그램 책임자인 레이나 매킨타이어(Raina MacIntyre) 교수는 “최악의 사나리오에서, 각 병원 중환자실에 최소 65만 개의 침대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매킨타이어 교수는 국내 전염이 확산될 경우 호주는 중국보다 더한 상황으로 갈 수도 있다는 점도 덧붙였다. 중국의 경우 바이러스에 취약한 65세 이상 고령자 비율은 전체 인구의 9%이다. 반면 호주는 18%에 이른다.
매킨타이어 교수는 “바이러스 감염이 나이 많은 고령자들에게 더 심각하다”면서 “이들은 여러 질병으로 질병 치료를 받는 연령 그룹”이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전국적 전염병이 발생했을 경우 완전히 취약한 인구 그룹에서 얼마나 많은 이들이 감염될 수 있는지를 분석한 커비연구소 연구팀의 일원이다.
매킨타이어 교수는 이 분석을 기반으로 “(최악의 상황시 국내 감염자 비율이) 호주 인구의 25%에서 많게는 75%에 이를 수도 있다”고 추정하면서 “COVID-19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는 것, 그리고 현 시점에서 면역력을 가진 사람이 없다는 사실에 근거한 분석”이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물론 이 많은 병상이 한 번에 필요하지는 않으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많은 침대가 있어야 할 것”이라면서 “예를 들면 1년간 계속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의 모델링을 기반으로 매킨타이어 교수는 ‘심각한 시나리오’에서 호주 인구의 약 50%가 감염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감염자들 대부분이 완전히 회복될 것이지만 이 시나리오에서 약 14%가 병원 치료를, 5%는 집중 치료(입원)가 필요할 것이며, 전체 감염자 가운데 사망자는 3%에 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녀는 이어 “대부분이 경미한 수준의 감염에 그칠 수 있겠지만 최악의 상황에서 사망자 비율과 병원에 입원해 집중치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 비율은 상당히 큰 수치로 해석된다”고 덧붙였다. 매킨타이어 교수는 “(그러나) 호주의 건강 시스템은 잘 갖추어져 있다”면서 “심각한 전염병으로 선포됐다 해도 호주에서 반드시 대규모로 발병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이미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대비한 비상대책에 돌입한 상황이다. ‘COVID-19 plan’으로 명명된 대응 계획에는 병실 및 의약품 확보 계획과 예방적 접근법, 긴급 전염병 관련 입법, 연방 총리의 책임 하에 질병 억제를 주도할 수 있는 조항들이 명시되어 있다.

jhkim@koreanherald.com.a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