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뉴스] NSW주정부 ‘시드니 버스’ 모두 민영화 결정

205

노조 반발.. 이용자들 “서비스 개설 불구 요금인상 우려” 

NSW 주정부가 시드니의 북부 해변 지역과 동부 지역 등에서  운영하던 3개 구역의 버스 노선을 민영화한다.

정부는 마지막 공영인 7, 8, 9 구역의 버스 노선을 민영화하기로 결정했으며 곧 관련 버스 운전자들에게 이 사실을 개별 통보할 계획이다.

시드니에서 7번 구역은 라이드 인근 지역이고 8번은 노스 쇼어 남단 및 북부 해변 지역, 9번 구역은 동부 지역을 각각 나타낸다. 전철 연결이 없는 이 지역들을 운행하는 많은 버스 노선은 시드니 도심까지 이어져 있다. 이번 조치로 시드니 14개 구역의 전체 버스 노선이 민영화된다.

민영화 절차는 짧게는 18개월, 길게는 2년까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3천명에 달하는 주정부 교통국 소속의 버스 기사들과 220명의 유지 보수 직원들은 입찰을 통과한 민간 기업으로 고용이 승계될 전망이지만 일부 지원 업무 직원들의 미래는 불투명하다.

버스 노선의 최종 민영화 결정으로 철도 및 버스 노조의 강한 반대가 예상된다. 지난 2017년 주정부가 시드니 서부인 6번 구역 버스 노선을 민영화했을 때 당시 1200명에 달하는 버스 기사가 24시간 동안 운행을 중단하고 항의를 한 바 있다.

유니온 NSW(Unions NSW)의 마크 머니 대표는 “대중 교통 업무와 관련된 노동자들의 직업 안정성이 무너졌다”고 비난하고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정부는 선거 전 아무 언급이 없었다. 교통부 장관은 철도 노동자들에 대한 정확한 계획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앤드류 콘스탄스 교통장관은 “민영화로 이용자들이 더 좋은 서비스를 받게 될 것”이라며 철도 노선 민영화 계획은 없다고 못 박았다. 버스를 이용하는 많은 시민들은 민영화 후 요금 인상을 우려하고 있다.

조디 맥케이 야당대표는 “주총리가 더 이상의 민영화는 없다고 말했지만 선거 후 몇 달 만에 말을 바꾸고 급하게 공영 자산을 팔려고 한다”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