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부동산] 신규주택 매매 6월 홈빌더지원금 발표 후 두달간 64% 이상 상승

163

6월부터 두달간 신규주택매매가 이전 두달보다 64.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산업협회(HIA) 팀 리어든 수석경제학자는 자료를 발표하면서 연방정부의 홈빌더(HomeBuilder)지원제도 도입 이후 두 달간 데이터는 “홈빌더 제도가 신규주택매매 하락을 저지했으며 2021년까지 이 부문 일자리를 보호할 것이라는 사실이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고 해석했다.
리어든은 코로나19 위기 가운데 특히 “신규주택매매는 소비자 신뢰도 변화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해 2020년 5월까지 3개월간 붕괴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부분 지역에서 규제가 완화되고 홈빌더가 발표된 이후 시장에 대한 신뢰가 향상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단 두 달간 데이터를 지나치게 해석하는 것은 조심스럽지만 2020년 하반기부터 2021년까지 홈빌더 제도가 이 분야의 일자리를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되리라는 분명한 징후”라고 해석했다.

그러나 리어든은 8월 추가 매매 데이터가 나오기 전에는 정확한 결론을 내릴 수 없다는 단서를 달았다.
HIA 자료에 따르면 신규주택 매매 강세는 전지역에 고르게 나타나지 않았다.

서호주는 주정부의 건축 보너스 추가에 일부 힘입어 신규주택 매매가 예외적으로 반등했다. 리어든은 NSW 매매는 코로나19 이전인 올해 초 이미 둔화된 상태였으며 3월 급격히 떨어졌다고 밝혔다. 이전 두 달과 비교해 6월과 7월 판매량 증가는 9.6%에 그쳤으며 코로나19 대유행 이전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있다.
빅토리아 시장은 코로나19 위기와 7월 멜번에 재시행된 3단계 규제에도 불구하고 회복력을 유지했다.

그러나 HIA자료는 8월 초 시작된 4단계 규제 이전 데이터라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리어든은 전국적으로 앞으로 몇 달간 신규주택매매가 좀더 지속가능한 수준으로 진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공사를 시작하는 새 주택의 수는 적어도 향후 12개월 동안 계속 둔화될 것으로 내다 보았다.
빅토리아주에서 신규 주택매매는 7월 전월대비 1.5% 증가해 가장 크게 올랐으며, 퀸즈랜드는 1.3%로 호주 전역에서 두번째로 컸다.

한달간 최대 하락율을 보인 곳은 27.8%가 감소한 서호주이며 NSW (-8.9%)와 남호주 (-8.1%)에서도 감소했다. 홈빌더제도 발표 후 두 달간 서호주에서는 이전 두달기간과 비교해 신규주택매매가 170.6%로 2배 가까이 증가했고 남호주에서는 142.1% 증가했다. 퀸즈랜드 (+42.4%), 빅토리아(+39.5%), 뉴사우스웨일스(+9.6%)에서도 이 기간 모두신규주택 매매가 증가했다.
마이클 수카 연방 주택장관은 HIA 자료가 홈빌더 사업이 기능직 노동자의 일자리를 보호하려는 정부 목적을 달성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환영했다.
홈빌더 지원금 신청은 주·준주 세입국에 올해 12월 31일까지 접수해야 하며 6월 4일부터 12월 31일까지 체결된계약에 적용된다. 계약일로부터 3개월이내에 건설이나 개조를 시작해야 한다. 다만, 빅토리아주에서는 4단계 규제가 도입된 후 연방정부는 빅토리아주에 대해 시공시한을 6개월로 연장했다.

현재 의향표명서를 접수받고 있는 ACT를 제외한 모든 주·준주 정부에서 홈빌더 신청을 받고 있다.

박은진 기자[한국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