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부동산] 오팔타워 시공사 “설계 잘못” 주장 소송 제기

379

고법에 WSP 스트럭쳐 제소.. 3천만불 청구

지난 연말(성탄절 이브) 아파트 균열 파동으로 전체 주민들이 대피했던 시드니 올림픽파크 소재 36층 오팔타워(Opal Tower)의 시공사인 일본계 건설회사 아이콘(Icon)이 설계상 하자로 인해 균열 등 문제가 생겼다고 주장하며 설계회사인 더블류에스피 스트럭쳐(WSP Structures)를 상대로 3천만 달러의 수리비 보상 청구 소송을 NSW 고법(Supreme Court)에 제기했다.

아이콘은 글로벌 건축설계 엔지니어링 회사인 WSP 스트럭쳐의 설계대로 공사를 진행했는데 균열 등 문제가 발생해 수리비로 3천만 달러 이상이 소요될 것이라면서 설계 하자에 대한 보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지난 7월 오팔 타워 입주자들은 NSW 주정부 소유 기구인 시드니올림픽파크 관리국(Sydney Olympic Park Authority: SOPA)을 상대로 NSW 고법에 집단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2018년 8월 완공된 1억7천만 달러 규모의 오팔타워의 개발사는 이코브(Ecove)였고 시공사는 아이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