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중앙은행, 2024년까지 기준금리 0.1% 유지

112

호주중앙은행(RBA) 이사회가 2일 올해 처음으로 열린 이사회에서 기준금리를 0.1%로 유지하며 2024년까지 기준금리가 현 상태로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11월 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으로 낮추면서 필립 로우 중앙은행 총재가 최소한 3년간 금리가 인상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이번 발표는 예측된 결정이다.

로우 총재는 통화정책 결정을 발표하며 “최근 몇 달간 백신 개발로 세계 경제 전망이 개선됐다”라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길이 험난하고 고르지 못할 가능성이 있지만 몇 달 전보다 지속적인 회복 전망”이 더 나아졌다는 것이다. 그러나 세계 경제 회복은 “보건 상황과 상당한 재정 및 통화 지원책에 달려있다”라는 조건을 덧붙였다. 인플레이션은 계속 낮은 상태로 중앙은행 목표치 이하 수준이다.

총재는 호주에서 “경제 회복은 잘 진행 중”이며 “이전 예상보다 더 크다”라고 평가했다. 고용도 크게 증가했으며, 실업률은 6.6%로 하락했다며 반겼다.

소매지출도 컸으며 융자상환을 유예했던 많은 가계와 사업체에서 상환을 재개했다는 점도 지적했다. 총재는 호주가 코로나19 를 성공적으로 제어했다는 보건적 성과와 상당한 재정 및 통화 지원정책이 이러한 결과를 뒷받침했다고 설명했다.

총재는 앞으로 경제 회복이 계속되어, 중간 시나리오에 따르면 GDP가 2021년과 2022년 모두 3.5% 증가하며, 올해 중반까지는 호주 GDP가 2019년 말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로우 총재는 이러한 전망이 현실화되더라도 호주 경제는 앞으로 당분간 상당한 유휴 생산능력이 있는 상태에서 작동해, 실업률은 지난 20년 평균 수준보다 높은 상태에서 유지되며 하락하더라도 올해 말까지 6%, 2022년 말까지 5.5%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임금과 가격 압력은 계속 억눌린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로우 총재는 12월 분기까지 1년간 CPI는 0.9% 증가에 그쳤으며 임금은 사상 최저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플레이션과 임금 성장은 모두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점차적으로 이뤄져, 다음 2년간 2% 미만으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근원 인플레이션은 올해 1.25%, 내년 1.5%로 예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