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양상추 가격 개당 12달러로 폭등

180

호주에서 양상추 가격이 치솟아 개당 10달러부터 11.99달러 까지 판매되고 있다.

단지 양상추 뿐만이 아니라 호주 채소 생산업체 AUSVEG는 2006년과 2016년 사이에 모든 채소 가격이 가격이 두 배 이상 올랐다고 발표했다.

현재 일어나고 있는 채소 가격 폭등 하나의 원인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유류 가격 폭등이다.

디젤 가격이 두 배로 오르면 트럭으로 운반되는 양상추의 도매 가격이 20%에서 28%의 인상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또 하나의 원인은 퀸즐랜드와 NSW주에서 발생한 장기적인 홍수 피해로 인해 농산물 공급에 차질을 빚었고, 특히 잎채소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

홍수 피해로 인해 트러스, 고메, 체리, 솔라나토 토마토, 애호박, 콩, 브로콜리니 등이 품귀까지 발생하고 있다.

지난 5월 울워스는 3분기 보고서에서 채소 가격이 인플레이션에 빠진 반면 과일은 올해 첫 3개월 동안 낮은 디플레이션율을 유지했다고 보고했다.

한편 양상추 가격 폭등으로 인해 호주 KFC는 양상추와 상추를 섞어 사용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9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