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전국에 인구주택총조사 안내문 우편 배부

38

호주통계청(ABS)은 8월10일(화)에 예정된 인구주택총조사(Census, 이하 “센서스”)를 앞두고 전국 천만 이상의 가구를 대상으로 센서스 참여 방법 안내문 발송을 시작했다. 이에 따라 센서스에 온라인으로 참여하는 방법과 서면 조사지를 신청하는 방법이 안내되어 있는 조사안내문이 우편으로 전국 약 85%의 가구에 전달된다.
일부 가구에는 조사안내문 대신 서면 조사지와 수신자 부담 회신용 봉투가 곧바로 배부되는데, 거소지를 호텔이나 야영장, 학생용 숙소 등의 숙박시설로 하는 국제 유학생과 방문자의 경우가 해당된다. 서면 조사지를 배부 받은 경우라도 온라인 작성을 원하면 조사지에 기재된 안내를 따르면 가능하다.
최고책임자 및 전국 대변인 앤드류 헨더슨 회장은, 우편함을 확인하고, 8월10일의 거취 장소가 이미 예정되어 있는 참여자는 조사안내문을 받은 즉시부터 센서스를 작성하도록 장려하면서, “실시일 밤까지 기다렸다가 당일 야간에 작성을 마칠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에, 작성 시간에 유동성이 생겨 센서스 참여가 더욱 편리해졌다. 센서스는 인터넷 온라인으로 작성하거나, 핸드폰이나 태블릿으로 작성, 또는 서면 조사지를 사용하여 작성할 수 있다. 아울러 전 인구가 센서스에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여러 방식으로 안내와 도움이 제공된다”고 말했다.
헨더슨 회장은 특히 다문화 사회의 구성원들이 빠짐없이 센서스에 참여하도록 하기 위해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출생국, 가정 내 상용언어 등 센서스로 집계되는 여러 정보는 이민자와 난민을 위해 호주 전역에 제공되는 주요 서비스를 책정하는 데 기초자료가 된다.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선 안에서 임시 정보소와 조사지 작성 안내 세션 등 대면 지원이 준비되어 있다. 현재 봉쇄령이 내려진 지역의 참여자도 언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센서스 홈페이지에 안내정보가 각 언어로 번역되어 있으며, 전화 131 450번의 통번역서비스(TIS 내셔널)를 이용하셔도 좋다”라고 말했다.
NSW 주정부 다문화청 자문위원회의 오메르 인세카라 위원은 2021 센서스의 지원자로서 호주의 다문화 사회구성원들이 적극 참여할 것을 독려하면서 “총조사로 집계된 통계 정보는 지역 단체, 정부, 기업에서 우리가 소속된 커뮤니티를 지원하기 위해 서비스와 정책을 결정할 때 직접적 영향력을 가지는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호주 국내의 각 사람이 모두 조사에 참여함으로써 커뮤니티에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다. 특히 언어와 출생 국가 등의 집계 정보는 다문화 인구의 성장 규모와 변모 양상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도구를 제공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