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전역 ‘고객 출입’ 사업체, 3월 23일 정오부터 영업 금지 명령

361

주류 판매 업소요식업소극장엔터테인먼트 업소 등 전면 폐쇄령

호주정부는 코로나 팬데믹 확산 방지를 위해 23일 정오를 기점으로 호주 전역의 주류 판매업소, 레스토랑과 카페 등의 요식업소, 짐 등의 실내 체육시설, 극장, 카지노 등에 대해 영업 금지령을 내렸다. 교회 등 종교활동 집회 장소도 폐쇄된다. 카페나 레스토랑의 경우 테이크 어웨이만 허용된다.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22일 저녁 9시 특별 기자회견을 통해 이처럼 밝히며 “이번 조치는 1단계 비상 대책이다”라면서 “현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 최선의 무기는 사회적 거리두기(social distancing) 준수다”라는 점을 역설했다.

모리슨 연방총리는 특히 젊은층을 지목하며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할 것이라는 신뢰가 서지 않고 있다”면서 “전체 국민의 안전과 보건증진을 위해 1단계 비상 대책을 마련했다”라고 설명했다.

모리슨 총리는 “학교는 아직 휴교하지 않을 것이지만 전체 국민들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하지 않을 경우 각급 학교가 올해 내내 휴교할 수도 있다”라고 경고했다.

빅토리아 주는 부활절-가을 방학 시작일을 화요일로 앞당길 방침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