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주류 도매상 ‘러시안 산 주류 퇴출’ 한 목소리

45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규탄’ 분위기가 호주 주류 업계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국내의 주요 주류 도매상들은 각 대리점의 러시아산 주류 판매를 금지하겠다는 조치를 앞다퉈 내놓고 있다.
호주의 대표적 유통그룹인 콜스는 계열사인 리쿼랜드(Liguorland), 빈티지 셀라즈(Vintage Cellars) 등의 매장에서 러시안 주류 판매를 중단했다.
울워스 직영 주류매장은 러시아 산 주류를 이미 판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알디(Aldi) 역시 “특별 세일 중이던 러시안 산 주류 제품 모두를 회수했다”면서 “예정됐던 러시안 산 보드카 특별 할인 행사도 취소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대표적 주류 도매 체인 기업 BWS 등도 똑같은 조치를 취했다.
러시아 산 주류는 호주의 연간 주류 수입량의 1% 미만에 불과한 상태다.
하지만 호주 내 우크라이나 교민사회 단체들은 호주 주류업계의 움직임에 “적극 환영한다”는 반응을 보이는 등 매우 고무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우크라이나 교민단체들은 “미약하지만 매우 상징적인 움직임이다”라며 “호주정부도 무역 제재를 가속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호주 내의 인권단체들도 러시아의 국영기업 및 투자 등에 대해서도 더욱 강력한 금융 제재 조치를 취할 것을 연방정부에 주문했다.
TOP Dig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