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지방 구인광고 증가, 일자리 넘쳐나…

98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주도에서 일자리가 줄어들었지만, 호주 지방에서는 일손을 기다리는 일자리가 총 4만 5000개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구인광고를 취합하는 연방정부 노동시장정보포털(LMIP)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까지 1년간 3개월 이동평균 기준, 구인광고는 37개 지역 중 20곳에서 증가했다. 더보(Dubbo) 및 서부 NSW가 50.7%로 가장 강력한 성장세를 보였다. NSW주 남부고원 및 스노위 지역이 34.6%로 두번째로 컸고, 서호주 남서부 지역(32.5%), 남호주 요크 퍼닌술라 및 클레어 밸리 (26.0%)와 플러리어 퍼닌술라 및 머리 말리 (24.2%) 지역이 뒤를 이었다.

하락한 17개 지역 중 인터넷 구인광고 지수가 가장 많이 떨어진 곳은 멜번으로 44.6%가 줄었다. 이어 시드니 38.4%, 빅토리아주 질롱 & 서프 코스트 (32.0%), 빅토리아주 발라랏 & 중부고원지대 (23.4%)와 브리즈번 (20.7%) 순이었다. 구인광고는 모든 주도 지역에서 하락했으며 평균 하락율은 31.5%였지만 지방에서는 오히려 2.8% 증가했다.

3개 주와 2개 준주에서 구인광고가 하락했으며 빅토리아주가 45.7% 감소해 가장 큰폭으로 떨어졌다. 지난해와 비교해 ACT를 제외하고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3개 주에서 순서대로 구인광고가 줄어들었다.

반대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이 없는 서호주가 연간 구인광고 증가율이 10.6%로 가장 컸으며 남호주와 태즈매니아가 뒤를 이었다. 3개 주는 모두 다른 주와 비교해 일찌감치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을 통제하는데 성공했다. 남호주와 서호주 구인활동은 이제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섰고 태즈매니아는 이전과 차이가 1%도 안된다.

월간 기준으로는 빅토리아주를 제외한 모든 주와 준주에서 8월 구인활동이 증가했으며 서호주가 8.7% (1400개)로 증가율이 가장 컸다. 빅토리아주에서는 경제활동 규제가 계속되면서 구인활동이 7.5% 줄어, 두달 연속 하락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이동 및 경제활동 규제로 빅토리아주 구인활동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55.1%에 불과하다. 그러나 코로나19 첫 파도가 닥친 3월과 4월보다는 회복력이 개선되어, 연방정부 구인활동 통계 시리즈 시작후 최저를 기록한 올해 4월 보다는 구인광고수가 9600개 늘어, 61.8% 증가했다.

다른 주에서는 모두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78% 이상으로 회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