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11월부터 국경 개방…”접종 완료율 80% 넘는 곳부터”

141

호주 정부가 11월부터 코로나19로 촉발된 따른 국경봉쇄를 단계적으로 해제할 방침이다.
이 같은 방침은 호주의 백신 접종률이 가속화되면서 당초 계획보다 한 달 가량 앞당겨진 것이다.
스콧 모리슨 호주 연방총리는 11일 전국내각회의를 마친 직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80%에 도달하는 주나 테러토리를 중심으로 11월부터 단계적으로 국경을 개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16세 이상 백신 2차 접종률이 64%로 선두를 달리는 NSW주를 시작으로 내달부터 국경 봉쇄가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모리슨 총리는 “그동안 접종률이 80%가 되면 출국했다가 재입국할 수 있다고 말해왔다”면서 “해외에 체류하고 있다면 이제 백신을 맞고 호주로 돌아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호주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NSW주는 최근 몇 달간 ‘델타 변이’ 확산으로 봉쇄령이 시행되면서 백신 접종률이 크게 상승했다.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데 백신만이 유일한 대책이라는 인식이 널리 퍼지면서다.
NSW주의 경우 호주국경이 열리면 백신 접종 완료 호주 시민권자나 영주권자에 대해서는 3000달러의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현행 2주 호텔 격리대신 1주간의 자택 격리를 시행할 방침이다.
대상자는 호주식의약품관리청(TGA)이 공식 승인한 아스트라제네카(AZ)·화이자·모더나·존슨앤존슨(얀센) 백신 접종 완료자로 국한된다.
호주 정부는 국경 봉쇄 조치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입국자 쿼타제 역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에 한해 적용하지 않는 방안을 각 주정부와 협의 중인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