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ATO “긱경제” 종사자 탈세 집중 단속 및 세무조사 강화

80

‘공유경제’ 참여자 탈세 집중 단속, ATO 2022년 7월부터 강화 계획

국세청(ATO)이 2022년 7월부터 공유 경제(sharing economy)의 세무 신고 조사를 강화할 예정이다.
에어비앤비 호스트 가정(Airbnb hosts)과 우버 운전자(Uber drivers) 등이 새 규정의 주요 대상이다.
이는 연간 500억 달러 규모로 추산되는 호주의 이른바 현금 경제(cash economy) 집중 단속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단속을 통해 각주/준주로 돌아가는 부가세 세수(GST payments)가 증가할 수 있다.
공인회계사협회(Institute of Public Accountants)의 토니 그레코(Tony Greco)는 “집중 단속은 긱 경제(gig economy) 참여자들에게 국세청이 경제 활동을 통한 소득 창출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