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세금 환급시 ‘코로나 정부 지원금’ 소득으로 기제해야

44

ATO가 코로나 유행 기간 당시 정부 지원금을 받은 호주인들은 세금 신고서에 이를 소득으로 포함 시켜야 한다고 발표했다.

세금 신고서에 어떤 소득을 반드시 포함해야 하는지, 어떤 코로나 관련 비용을 청구할 수 있는지 알면 세금 환급이 조금 더 쉬워진다.

코로나 검사 또는 마스크와 장갑과 같은 보호 작업복과 대유행 기간 동안 구매했다면  위생용품에 대한 비용을 청구 할 수 있다.

또한 코로나로 인한 또는 재정적 어려움이나 영향을 받고 있는 납세자와 등록 세무 대리인은 ato.gov.au/coronavirus에서 지원해 서비스를 이용 할 수 있다.

납세자들은 코로나 기간 동안 많은 사람들은 대부분 재택근무를 해야 했다.

7월 1일부터, 재택근무가 아닌 직장에 출근 하기 전 코로나 검사 진단키트기를 구매해야 하는 사람들은 세금 공제를 청구할 수 있다.

단 코로나 검사를 위해 고용주가 증명한 서류와 함께 은행이나 신용카드 명세서를 함께 증거로 ATO에 제출해야 한다.

업무와 관련된 목적에 필요한 코로나 검사 비용만 공제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여행을 위해 코로나19 검사키트를 구입했다면 공제받을 수 없다.

납세자들은 또한 근무 중 질병이나 부상으로부터 구매한 보호 물품의 비용에도 공제를 청구할 수 있다.

고객과 밀접하게 코로나19에 걸릴 위험이 있는 상태에서 근무일을 보내고 있다면 장갑, 마스크, 위생용품 등 보호용품에 대한 세금 공제를 신청 할 수 있다.

7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