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부터 한국 대선 ‘재외투표’ 시작, 퀸즐랜드 브리즈번은 25일부터

211

브리즈번 재외투표소 25-27일
시드니총영사관투표소 23-28일
국외부재자 여권, 주민등록증 등 신분증, 
재외선거인 신분증과 VEVO(국적확인서류) 지참해야 
투표장 발열검사, 고열자 → 임시 기표소 이용 

해외 거주 유권자를 대상으로 하는 20대 한국 대통령선거 투표가 23일(수)부터 시작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3일부터 28일(월)까지 전 세계 115개국 219개 투표소에서 사전 등록을 마친 재외유권자 22만 6천여 명을 대상으로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재외 투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투표는 호주 시각으로 23일 오전 6시(한국 시각 새벽 4시)부터  뉴질랜드 대사관의 오클랜드 분관에서 가장 먼저 시작된다.
시드니총영사관(L 10, 44 Market St., Sydney)은 23일(수)부터 28일(월)까지, 스트라스필드의 라트비안하우스(32 Parrell St., Strathfield)는 25일(금)부터 27일(일)까지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투표소를 운영한다. 또 총영사관브리즈번재외투표소(퀸즐랜드주 한인회관: 1406 Beenleigh Road, Kuraby)는 25일(금)부터 27일(일)까지 운영한다.

재외유권자가 투표를 하려면 국외부재자는 사진•이름•생년월일 등이 있어 본인 임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한국 여권•주민등록증 등)을 지참하면 된다.
재외선거인은 신분증과 온라인 국적(비자) 확인서류(VEVO: Visa Entitlement Verification Online)를 지참해야 한다.
시드니총영사관의 신우석 재외선거관은 22일 한호일보와 통화에서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투표장 안에서 사회적 거리두기(1.5m)를 유지하고 마스크와 장갑, 손세척제를 구비해 놓는다. 또 입구에서 발열 검사를 한다. 고열인 경우, 별도 투표장(임시 기표소)을 이용해 재외국민이 안전하게 투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투표장 관리 요원들은 매일 새벽 코로나 검사를 한 뒤 현장 관리에 투입된다. 신 선거관은 “아쉽게도 많은 비가 내리고 있고 기차의 부분 파업으로 교통편이 불편해진 점이 우려되지만 신청한 동포 유권자들은 투표권을 꼭 행사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대선 때 시드니총영사관 관할 지역에서 8천여명이 신청했고 약 82%의 투표율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