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0일부터 호주 복지수당 대폭 인상

26

아만다 리쉬워스 사회 복지부 장관이 9월 20일부터 복지 수당이 인상됐다고 발표했다.
노인 연금, 장애 지원 연금 및 간병인 수당이 독신자의 경우 2주일에 38.90달러, 커플의 경우 2주일에 58.80달러 인상됐다.

연금 수급자 독신의 경우 2주에 1026달러로 인상됐다. 연금 수급자 커플은 1인당 773.80달러 또는 커플당 1547.60달러로 인상됐다.

구직자, 양육비, ABSUDY 및 임대료 지원 대상자들도 혜택을 받는다.

자녀가 없는 독신 실업자는 25.70달러 인상돼 2주 당 677.20달러로 인상됐고, 양육비 수당은 싱글은 2주일에 35.20달러가 인상돼 927.40달러로 인상됐다.

파트너인 구직자 지불 및 육아 지불 수령자의 요금은 2주일에 23.40달러 인상돼 616.60달러로 인상됐다.

저소득층 호주인들은 임대료를 수입의 50% 이상을 지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약 450만명이 생활비 압박으로 인해 식사나 약도 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빠르게 상승하는 소비자 물가 지수와 매달 금리 상승으로 인해 하루 46달러로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에게는 이와같은 복지 수당 인상이 절실했다고 강조했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