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속 한호 정상회담 – 수소경제 협력 논의

60

모리슨 총리, ‘포괄적 동반자 관계’ 격상 제안… 수교 60주년 기념 문재인 대통령 초청

G7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스콧 모리슨 총리가 12일 오전 10시 정상회담을 가졌다. 예정된 30분을 넘겨 47분 동안 두 정상은 다양한 주제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했지만, 회담 후 ‘공동성명서’는 발표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한국어 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의 논의내용을 일부 소개했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의 수소에너지 생산, 한국의 수소차와 수소경제는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면서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기술 협력”에 관심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호주가 강점을 갖는 재생에너지와 한국의 수소차, 배터리가 결합할 수 있도록 서로 활발히 교류하고 구체적인 협력 사업들이 발굴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해 한국과 호주가 모두 서명한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을 조속히 발효해 양국이 “더욱 긴밀한 관계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RCEP은 세계 최대규모의 자유무역협정이다.
또한 문 대통령은 빅토리아주 북동부 도로 건설사업과 멜번-브리즈번 철도건설사업 등 “호주 정부의 인프라 개발 사업에 한국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모리슨 총리는 “양국 관계를 포괄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는 것”을 제안했고, 문 대통령은 이에 적극적으로 동의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모리슨 총리의 지지”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으며, 모리슨 총리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또한 “북한 문제와 관련하여 문 대통령이 그동안 얼마나 열심히 일해 왔는지 잘 알고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대변인은 또한 양 정상이 호주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 간 공조 방안, 호주가 현재 의장국을 맡고 있는 MIKTA(멕시코, 인도, 한국, 터키, 호주) 국가 간 협력, 미얀마 상황, 중국과의 관계 등에 대해서도 깊이 있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올해는 양국 수교 60주년이 되는 해로, 문 대통령을 호주에 초청한다”는 뜻을 밝혔고,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을 보면서 구체적인 방문 일정을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한국과 호주가 2022년 카타르 월드컵에 나란히 진출하여 아태지역 축구의 힘을 국제사회에 보여주기를 기대한다”는 덕담으로 회담을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