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LD뉴스] 도서관 미납 연체료에 대한 대대적인 엠네스티

230

브리스번 시의회의 대대적인 미납 연체료 엠네스티의 조건으로 역사상 최대량의 식품 기부가 이루어졌습니다. 이러한 적극적인 브리스번 시민들의 참여에 감사드립니다.

이번 크리스마스 휴가 기간 동안 21톤 이상의 식품이 기부되었고, 3400권의 미납 도서가 다시 도서관으로 반납되었습니다.

애드리안 쉬리너 브리스번 시장은 도서관 엠너스티는 푸드뱅크와의 협조로 이루어지며, 기부된 48,000개의 통조림 식품은 불우 이웃에게 전달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시의회의 총 33개의 시립 도서관은 12월 동안 미납 도서관 연체료를 삭감하는 조건으로 주민들에게 불우 이웃에게 전달된 통조림 식품을 기부해달라고 요청해 왔습니다.

“브리스번 주민들은 올해에도 이 행사에 적극 참여했고, 그 결과 브리스번 전역의 불우 이웃들에게 39,000 개의 식사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쉬리너 시장은 도서관 엠너스티 행사를 통해 $213,000의 연체료가 취소되어서, 2010년 이후 주민들에게 2백만 달러의 절약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3,400 여권의 미납 도서관 장서가 다시 반납되었습니다. 이것은 거의 $90,000에 달하는 금액입니다.

“이것은 모두에게 윈-윈입니다. 시의회는 주민들의 미납 연체료를 삭감하는 대신 주민들로부터 식품을 기부받아 도시의 불우 이웃들에게 전달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도서관에서 분실되었던 많은 책들이 이제 다시 제자리를 찾게 되었습니다.

일부 반납된 도서 중에는 거의 2년 동안 분실되었던 Chaos(Patricia Cornwell)이 있으며, 아동 도서인 Belly Flop (Morris Gleitzman)은 거의 1년 만에 다시 반납되었습니다.

Chermside 도서관과 Ashgrove 도서관이 기부된 식품과 삭감된 연체료에서 당당하게 1위를 차지했습니다. Chermside 도서관의 경우 벌금은 거의 $18,000, Ashgrove 도서관의 경우 기부 식품수는 3,336 였고, 삭감된 벌금은 $15,000에 달했습니다.

Foodbank Queensland의 CEO Sara Harrup씨는 도서관 엠너스티 캠페인은 지난 10여년동안 퀸스랜드에 많은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습니다.

“시의회의 도서관 엠너스트 캠페인을 통해 지난 10여년 동안 400,000여개의 깡통 식품이 기부 되었고 이것은 브리스번 전역의 불우 이웃을 위해 소중하게 사용되었습니다.

쉬리너 시장은 지난 회계연도 기간 중 33개의 시립 도서관 이용자수는 6백3십만명에 달하며, 시립 도서관은 브리스번 주민들에게 중요한 라이프스타일 시설이 되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저희 시립 도서관은 지역 사회의 역동적인 허브입니다. 시립 도서관의 회원수는 490,000명에 달하며, 시민들의 소중한 안식처가 되어 왔습니다.

“저희는 시립 도서관 시설을 꾸준히 개선해왔습니다. 지난 달에 새로이 단장된 Stones Corner 및 Ashgrove 도서관이 개장되었으며, 2월에는 새로 단장된 Sandgate 도서관이 선보일 예정입니다.”

Foodbank Queensland에 기부하는 방법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foodbank.org.au에서 나와 있습니다.

가까운 브리스번 시립 도서관을 알아 보려면, brisbane.qld.gov.au를 방문하거나, 3403 8888로 전화 문의바랍니다.

[통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