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LD뉴스] 브리즈번에서 594명이 새로운 호주 시민이 되었습니다.  

175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전통적으로 열리는 시민권 수여식에서 올해도 594명이 새로운 호주 시민으로 탄생했습니다.

애드리안 쉬리너 브리스번 시장은 올해 자랑스런 호주 시민이 된 이민자들은 총 59개국 출신이라고 밝혔습니다.

  • 베네수엘라에서부터 카메룬에 이르기까지, 이 시민권 수여식은 전세계 다양한 이민자 출신이 참여했으며, 브리스번의 진정한 다문화 사회의 일원이 되었습니다.
  • 브리스번은 200여개국 이상 출신의 다양한 이민자 문화가 존재하며, 오스트레일리아 데이는 바로 이러한 진정한 다문화 호주를 상징하는 날입니다.
  • 이 위대한 나라 호주를 형성해온 모든 역사적인 사건과 전통을 다같이 함께 축하할 때가 되었습니다.
  • 호주를 더 나은 국가로 만들기 위해서는 아직도 할 일이 많습니다. 하지만 우리 다같이 호주 원주민 문화부터 새로운 이민자 문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문화를 서로 존중한다면, 앞으로도 다함께 발전할 수 있을 겁니다.

시민권 수여식은 쉬리너 시장의 첫 시민권 수여식으로서, 시장은 브리스번의 이러한 전통을 소중히 여기며, 자신이 이 행사를 시장으로 주최할 수 있어서 무한한 영광이라고 밝혔습니다.

  • 호주 시민권자가 되는 것은 일생에 있어서 대단한 영광입니다. 저의 아버님 인생에서도 가장 최고의 날이 바로 호주 시민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 제 아버님은 2차 세계대전 이후 호주로 이민을 왔으며 호주 시민이 된 것이 일생에 가장 중요한 날 중 하나라고 저에게 종종 말씀하셨습니다.
  • 이 행사는 브리즈번의 문화적 다양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17명의 이란인, 2명의 코스타리코인과 1명의 유고슬라비아인 등이 오늘 이 자리에 함께 했습니다.
  • 또한 영국, 인도, 중국 및 남아공 출신의 많은 이민자들도 오늘 이 자리에서 호주 시민이 되고자 모였습니다.

이 행사에는 Royal Australian Navy Band Queensland, Australian Girls’ Choir 및 Nunukul Yuggera Dance Troupe가 전통적인 Welcome to Country와 점화 예식을 선보입니다.

쉬리너 시장은 280일의 일광이 함께 하는 아름다운 날씨에 여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이 함께 하는 브리스번이야말로 호주에서 가장 살기좋은 도시 중 하나라고 강조했습니다.

2020년도 오스트레일리아데이 시민권 수여식에 참여한 시민권자의 톱 10 출신국

  1. 영국 (101)
  2. 인도 (71)
  3. 중국 (70)
  4. 베트남 (27)
  5. 뉴질랜드 (25)
  6. 파키스탄 (23)
  7. 이란 (17)
  8. 홍콩 (16)
  9. 스리랑카 (13)
  10. 필리핀 (12)

 

[통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