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LD뉴스] 브리즈번 북쪽 “뉴 실리콘밸리” 계획

184

선샤인코스트 대학 모튼 베이에 새 캠퍼스 내년 개교 

브리즈번 북쪽 Petrie 지역에 6,000개의 고용 창출과 10억달러의  경기 부양 효과를 가져올 실리콘 밸리 계획을 발표했다.

퇴임을 앞둔 시장은 임기 후 개발자들에게 팔리는 것을 막기 위해 브리즈번 북부에 성장하는 기술 중심지가 지역민들의 이익을 위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대 6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실리콘밸리’를 개발하기 위한 세이프가드 계획이 밝혀졌다.

알란 서덜랜드 시장은 더커리어-메일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모턴베이 카운슬러가 곧 밀 선거구 지역에 사우스 뱅크 스타일의 단지를 만들 것인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잠재적으로 연간 10억 달러의 경제활동 가치가 있는 개발은 내년에 개교하는 선샤인 코스트 대학의 새로운 모튼 베이 캠퍼스를 포함할 것이다.

이 법안은 브리즈번의 CBD보다 더 넓은 토지 면적을 포함하고 모튼 베이 지역 평의회가 소유한 모든 지역을 유익한 기업에 편입시켜 개발자들에게 땅을 매각하려는 미래 의회의 노력을 사실상 막게 될 것이다.

이 결의안은 밀스 지역의 새 통치 기구의 모든 구성원들은 “첫 전체 이사회에 외부 채용자”를 포함하도록 규정할 것이다.

서덜랜드 씨는 “사우스 뱅크의 모델과 매우 흡사하고 기업에도 혜택을 주는  사업을 함께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장기적으로 모턴베이 주민들의 이익을 위해 부지를 그대로 두기 위해 함께 마련한 모델이다.”

내년에 있을 지방 정부 선거 경선에 나가지 않을 서덜랜드 씨는 이 계획이 새롭게 당선될 지방 의회 의원들이 그 땅을 개발자들에게 팔거나 간섭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그것이 첨단 기술의 중심지가 되기를 원하며, 우리는 분명히 그것이 혁신 지역이 되기를 원한다,”라고 그는 말했다. “6,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매년 10억 달러의 경제가 돌아가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서덜랜드 씨는 이 구역은 모튼 베이 지역 의회가 주민들이 정당하게 권리를 주장할 권한이 있으며, 평생에 한번 찾아오기 힘든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이 지역의 낮은 고등 교육비율을 USC 캠퍼스를 포함한 새로운 지역이 변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브리즈번 CBD까지) 30분도 안 걸리는 전철 거리”라고 말했다. “브리즈번 북부 지역의 주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곳이다.”